미스터리 게시판
  • No. 543   739 hit   2017-09-24 06:08:40
악몽. (1)
  • User No : 680
  • 자작그림에 관심이 많은
    Lv35 도프리

사람의 외모를 가졌지만 엄청난 힘을 가진 괴수들이

사람들을 잡아먹고 찢어죽이는 종말 시대였다.

우리집에도 괴수 둘이 찾아왔다.

부모님을 잔인하게 찢어죽이고 동생을 죽일 때 

분노가 생기기보단 나도 죽을까 두려움이 컸다 

그리고 그들이 나를 죽이려는 찰나 

나는 요행으로 숨었고 그들이 나를 죽이지않고 돌아가자

다행이라고 안도를 했다. 부모님이 내앞에서 죽었는데도.

 

 

그후 나는 집에서 며칠 못 버티고 식량을 찾으러 다니다

괴수들한테 잡혀가게 되었다

그곳은 강당이었는데 사람 200명정도가 잡혀와있었고

괴수들은 배고플 때 그 중 몇명씩 골라 잡아먹었다

괴수 급식소인 셈이었다 나는 혹여나 내가 선택될까 최대한 엎드려 있었다.

선택된 사람들은 남녀노소 할거 없이 울부짖었고

괴수들은 아주 잔인하게 그들을 즉석으로 잡아먹었다

강당은 잡아먹힌 사람들의 유혈이 낭자해 있었다.

내 옆의 어린 여자애가 선택될때도 나는 엄청 안도했다

괴수의 손가락이 나를 향할까 겁이났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바짝 엎드려 선택을 피하며 버텼던것 같다

하지만 또 그들의 식사시간이 왔다

이번엔 괴수가 고른 몆명 중 내가 있었다 

 

 

 

나는 미친 듯 울었다 죽기 싫었서 발버둥을 쳤다

그러자 대장 괴수가 갑자기 미소 짓더니 나에게 제안했다

내가 죽으면 다른 사람들을 다 풀어주고

내가 살면 다른 사람들을 다 죽이겠다는 제안이었다. 

나는 제발 나를 살려달라고 울며 빌었다 그러자 대장 괴수가 나를 빼고 다 죽이라고 명령을 내렸다

유리창과 마루바닥에 사람들의 피가 튀기 시작했고

아이들과 여자들의 비명소리가 들렸고

괴수들이 인간의 살을 씹고 배를 가르는 소리가 들렸다

확실한 건 내가 살았다는것에 안도감을 느꼈다는 것이다

대장 괴수의 웃음소리를 들으며 나는 강당 출구를 열었고

그 순간 잠에서 깼다. 시계를보니 새벽 다섯시.

 

 

 

 

하지만 자꾸 꿈속의 대장 괴수의 마지막 말이 맴돈다 "넌 항상 같은 선택을 하네" 찜찜한 꿈이었다. 

 

-----------------------------

 

http://www.fmkorea.com/778423022 [원글]

 
1. 봇대씨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낙서 끄적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2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4,809
643 사만두리 +2
고급 작성자
Lv38 남자안좋아함
2018-04-22
13:18:31
178
639 부작용 +1
남자친구와 함께
Lv33 꾸꾸맘
2018-04-16
14:22:43
877
637 어둠 속에서 +8 (2)
남자친구와 함께
Lv33 꾸꾸맘
2018-04-15
23:40:52
738
635 백골, 카세트테이프...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1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8 CardCaptor
2018-04-08
15:45:18
1,030
633 두 줄 괴담 +11 (3)
남자친구와 함께
Lv33 꾸꾸맘
2018-04-06
17:26:10
1,392
631 이상하게 공포감이 느껴지는 영상 +8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딸기
2018-04-04
10:22:33
1,270
629 망자와의 식사 +6
카에와 오래 이야기한
Lv36 벨베르크
2018-04-04
00:25:22
1,126
628 운전자 : ? +9
배페봇
Lv31 카스피뉴
2018-03-30
21:43:02
1,829
625 CHRONOLOGICAL SUPERCUT +1
훗, 보고 있나
Lv31 CHTV
2018-03-26
22:25:43
1,127
624 사업을 도와주는 영혼 +3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콜라맛커피
2018-03-26
20:26:54
1,325
623 불안의 씨 +6 (2)
배페봇
Lv31 카스피뉴
2018-03-26
17:22:20
1,358
613 영화 '사바하'와 비슷한 느낌의 그림들 +6 (5)
게임 리뷰어
Lv35 퀀미르
2018-03-14
22:51:03
1,660
610 [약혐] 몽환신사 +13 (23)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3-08
22:30:12
2,549
608 남양주 아파트 밀실 살인 사건 +5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2 얼음꿀차
2018-03-06
22:42:01
1,813
605 디아틀로프 사건(우랄산맥 단체 사망 사건) +3 (2)
배페봇
Lv31 카스피뉴
2018-02-21
18:55:22
2,174
604 "후하하 죽였다." +1
배페봇
Lv30 카스피뉴
2018-02-21
02:04:39
2,034
603 김해 삼방천 귀신 이야기 +1 (1)
글 좀 읽을 줄 아는
Lv38 백오동나무
2018-02-21
01:16:24
1,304
601 이 시험지를 작성해주세요. +8
기타나 칠까
Lv37
2018-01-24
23:50:38
3,274
600 예지몽을 믿으시나요? 외 1개 +5
고민 브레이커
Lv34 K dash
2018-01-24
16:00:14
1,441
599 기묘한 이야기.txt +16 (4)
격겜 유머는 다른 곳에서
Lv26 비슥
2018-01-14
04:48:37
2,554
596 '일본유학하고부터 보인다...'Ssul . +9 (6)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1-12
18:15:21
2,717
595 움직이는 인형 영상 +4 (4)
ㅎㅎㅎ
Lv29 서목야 진희
2017-12-24
13:38:59
2,245
594 [자동재생]유튜브 생방송 도중 일어난 소름돋는 괴기현상 +11
13일의 금요일
Lv07 박정희(개명함)
2017-12-16
15:55:27
2,466
590 [2ch 죽장무] 신비한 소년 +2
훈훈한 소식 전달자
Lv35 Type90
2017-11-18
23:46:52
2,294
589 검은 청량 음료수 +7 (6)
제다이
Lv36 아나킨스카이워커
2017-11-17
20:28:02
4,598
587 서울 가양동에 버려진 비둘기사체 +5
남자친구와 함께
Lv13 꾸꾸맘
2017-11-15
11:50:51
3,716
583 [2ch 죽장무] 산에 있는 사당
훈훈한 소식 전달자
Lv35 Type90
2017-11-10
23:35:32
1,360
582 [2ch 죽장무] 택시 깜짝 쇼 +2
훈훈한 소식 전달자
Lv35 Type90
2017-11-10
23:26:50
1,397
577 그곳의 기묘한 이야기 完 +10 (1)
Lv36
2017-10-25
07:35:05
1,767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