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643   2,475 hit   2018-04-22 13:18:31
사만두리 +10
  • User No : 1433
  • 고급 작성자
    Lv38 남자안좋아함

-1-

 

 

사만두리! 사만두리!

 

 

조금 멀리서 목소리가 들려왔다

나는 낯선 건물안에 쓰러져있었다

금방이라도 괴한이 나타나 전기톱이라도 휘두를거 같은 장소였다

소리가 난 곳으로 가자 어떤 남자가 

굳게 닫힌 철창문 너머 좁은 공간에서 의자에 앉아있었다

 

 

야 시간없으니까 간단히 말할게

니 뒤 복도 양쪽에 문들이 쭉 있거든

전부 잠 궈 안그럼 너랑 나랑 둘 다 죽어

 

 

무슨 소린지 여긴 대체 어딘지 모르겠지만

남자는 대화를 하려들지 않았다

 

 

각각의 문 너머엔 어두컴컴하고 긴 외길이 이어져있었다

도저히 갈 엄두가 나지 않았다. 오히려 무언가 튀어나올 거 처럼 생겨있었다

분위기에 압도되어 두려웠다

거기다가 남자의 다급한 목소리에 나는 일단 문을 하나씩 잠궜다

 

마지막 문을 닫은 후 남자를 바라보았다

남자는 사라져있었고 철창문이 열려있었다. 

 

 

나는 조금 무서웠지만 달리 할 게 없었다

철창문 안, 그 남자가 앉아있던 의자에 앉아 숨을 골랐다

그 옆엔 '탈출' 이라 적힌 버튼이 있었다

 

 

나는 그 버튼을 눌렀다

그러자 철창문이 잠겼다

타이머가 나타났다 5분... 그리고 내가 닫았던 모든 문이 다시 열렸다.

그리고 잠시 후 복도쪽에서 어떤 여자가 비틀비틀 걸어나왔다

 

 

나는 대충 상황을 파악했다

 

 

 

 

-2-

 

 

나는 여자에게 모든 문들을 닫으라고 소리쳤다

여자는 꽤 내 취향이었기에 이왕이면 더 자세히 알려주면서 대화를 하고 싶었지만

시간이 많지 않았다

그 여자가 날 미친놈으로 보건말건

어차피 탈출하고나면 상관없는 일이었다

 

 

여자가 마지막 문을 잠그러 가자

갑자기 바닥이 꺼져버렸다

 

 

바닥에 떨어지고 주위를 둘러보았다 

이번엔 더 좁은 복도였다

 

 

...야! .. 일어나!... 야!!

 

 

뒤쪽에서 익숙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아까 그 남자가 아까처럼 철창문안에 앉아있었다

나는 남자에게 다가가 따졌다

 

 

하.. 시X

야! 여긴 대체 뭐야! 넌 누구고! 아는대로 다 말해!!

 

 

그럴 시간도 없고

나도 아무것도 몰라!  보면 몰라?

 

 

그지같은놈..

바로 탈출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던 내가 바보였나보다

 

 

잠깐만..

 

 

..두리..  아까 네가 무슨 두리라고 하지 않았냐? 그건 뭔데

 

 

뭐?

 

 

아만두리랬나? 네가 뭐라뭐라 그랬잖아

 

 

아 사만두리?

 

 

그게 뭔데

 

 

 

 

내가 뭐?

 

 

사만이가 알려줬어

내가 여기 들어온 사람 중 사만하고 첫번째라고

그러니까 네가 사만둘(40002)이지

 

 

 

 

-3-

 

 

....

........

 

 

그래서 이번엔 뭘 하면 되는건데?

 

 

별 거 아냐 날 등뒤로 해서 4분간 엎드려뻗쳐 하고 있으면 돼

 

 

니미..

 

 

왠지 속고있는 느낌이 들었다. 혹시 저놈이 구라를 치는게 아닐까?

사실은 그저 나의 헛짓거리를 보며 비웃고 있는게 아닐까?

하지만 이 장소와 장치들, 납치라던가 그런걸 생각하면 장난이 아닌 듯 싶기도 하다

클리어해야하는 미션들도 그지같은데 사실은 속고있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날 더 짜증나게 만들었다

 

 

하지만 앞으로 3분만 더 버티면 내가 다음번 여자(사만셋)의 추태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하니 좀 괜찮아졌다

나만이 없는 거리
  • 1
  • Lv11 트리비 격겜 유머는 다른 곳에서 2018-04-23 10:30:01

    들어올땐 분명 만두사리였는데....

    Re dex eater 님이 4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2
  • Lv11 괴물초장이 글 좀 읽을 줄 아는 2018-04-23 10:38:51

    뒷내용 더 없는것인가ㅜ

     
  • 3
  • Lv38 안철수 격겜 유머는 다른 곳에서 2018-04-23 12:25:42

    뒤는 없는건가? 

     
  • 4
  • Lv38 dex eater 눈팅하고 있는 2018-04-23 17:43:54

    Re 1. 트리비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저도 비슷하게 생각함 ㅋㅋㅋ

     
  • 5
  • Lv38 니시키노 마키   2018-04-23 19:01:56

    2편을 써주세요

     
  • 6
  • Lv33 서목야 진희 ㅎㅎㅎ 2018-04-24 08:49:17

    사! 만두! 리!

     
  • 7
  • Lv38 토오루Kal 여기가 아닌가보다 2018-04-25 10:09:22

    백만돌이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8
  • Lv38 DIO 고급 작성자 2018-04-25 23:32:47

    이게 끝이라네요

     
  • 9
  • Lv20 네빌런 스물다섯 살 2018-05-05 01:38:27

    만찐두빵같은 건가

     
  • 10
  • Lv35 횽아 심의에 걸릴까 불안한 2018-05-09 16:54:02

    이해가...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3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5,301
800 군대에서 겪었던 일... +5 (3)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클로제
2018-08-13
07:14:36
312
798 운이 좋은 남자 +5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4:41
911
797 경찰학교의 귀신 +3 (4)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2:20
543
796 열이 나던 날 +3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1:01
417
795 트라우마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0:20
360
794 장례식장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6:31
323
793 심령 스팟 근처 편의점 +7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4:43
488
792 악몽을 꾸게 하는 자장가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2:45
315
791 홋카이도의 외갓집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0:22
343
790 무당할머니 +2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25:46
332
789 알려드리려고 전화했습니다 +2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1:58
401
788 내 아이의 첫말은 엄마가 아니었다 +2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0:52
441
787 난 직장에서 아빠와 자주 마주쳐 +2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0:03
358
786 제 1 법칙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7:52
315
785 밤괴물 아저씨 +2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7:01
296
784 이건 정말 끔찍한 삶이지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6:01
305
783 안개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4:21
260
782 다시...다시...다시... +1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3:32
303
781 충분한 나이가 될 때 까지 +1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2:09
303
780 인형 +1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1:26
268
779 탈출 +2 (9)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0:28
340
778 의무적 안락사 +2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8:56
310
777 지옥의 휴가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7:45
278
776 슈뢰딩거의 환자 +1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6:05
276
775 인공지능은 위협적이다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3:54
295
774 봐! 저기 하늘에!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3:01
299
773 악마와의 거래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1:45
297
772 종말 +2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0:34
307
771 두 사람의 죽음으로 끝나는 이야기 +5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49:20
380
770 저승사자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41:58
290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