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23   482 hit   2018-06-11 05:54:51
상주 할매 이야기 -15-(중) (2)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너도 어머니께 자식이 있었던건 알지?

 

 

 

네, 두 분 계셨다고 들었어요. 남매 분들..

 

 

 

아니, 3이 있었단다.

 

 

 

 

어머니는 여자로썬 불행한 삶을 사셨던 분이야.

 

 

 

 

원래 어머니는 평범한 가정의 주부 셨다더구나.

 

 

남편도 있으셨고,

 

 

남매도 두셨던 평범한 주부 셨었어.

 

 

 

 

그러다 뒤늦게 무병이 찾아 온거야.

 

 

 

 

처녀의 몸이 더 신기가 뛰어나다더니 왜 결혼 전에 그러지 않으시고요?

 

 

 

 

 

너도 너희 할매 성격이나 고집은 잘 알고 있지?

 

 

한번 싫으시면 목에 칼이 들어 와도 절대 굽히는 법이 없는 분이시지.

 

 

 

할매는 원래 무속에 관심도 없으셨다더구나.

 

 

처녀 시절 신이 찾아 왔으면 죽으면 죽었지 안 받아 들이셨을 꺼라시더구나.

 

 

 

그 능구랭이 같은 망할 놈의 할배라고 자주 툴툴 대셨다.

 

 

 

야비하게 잔머리만 굴렸다고.......

 

 

 

 

신은 인질이 필요 했던거야.

 

 

 

할머니가 거부 할때를 대비해서 말야.

 

 

 

 

결국, 할머니의 거부가 계속 되자 신이 할머니의 주위를 치시기 시작 했어.

 

 

원래 신내림을 거부 하면 당사자 보다 주위를 먼저 괴롭히지....

 

 

어머니의 당시 남편이 사고로 죽었어.

 

 

 

 

그 시절 남자들이 대부분 그러 했듯

 

 

어머니를 무시하고 별 정도 없었던 남편이 죽은 정도론,

 

 

어머니 맘을 돌릴수 없자 어느 날 어머니께 나타나셔선,

 

 

 

 

니가 끝까지 날 거부 한다면, ....

 

 

좋타!  다음엔 아들을 데려 가줄까?  딸을 데려 가줄까? 하시더래.

 

 

 

 

 

그 분은 거기에 굴복 하고 말았어.

 

 

어머니 니깐......

 

 

 

 

 

그 신이 오기 전에 딴 신이 먼저 오셨을 수도 있잖아요?

 

 

 

 

네 몸에 새겨져 있는 신의 흔적은 원래 너 같이 평범한 애는 가질수 없는 거다.

 

 

 

 

그건 신이 자기를 받아 낼수 있는 뛰어난 자질을 가진 사람을 미리 점찍어 둘때 쓰는 거란다.

 

 

 

 

할매께 그리 하신거지 그리고 때를 기다렸던거야.

 

 

 

물론 다른 신이 뺏을 수도 있었을 거다.

 

 

먼저 신내림을  받으면 되니깐.

 

 

 

 

하지만, 그 신을 당할 신이 없었던 거야.

 

 

 

그러니 때가 될때 까지 안전 하게 보호 된거고,

 

 

어머니 정도의 신기면 차고 넘치는 수준이라 결혼 해서

 

 

남편이 있고 애 낳는 정도론 영향도 받지 않으신거야.

 

 

 

 

 

나 같은 사람과는 종류가 틀린 분이셨지....

 

 

 

 

지금 아주머니 보다 많이 더 세셨나요?

 

 

 

응, 나 한 10명 붙여놔도 가지고 노실 정도로.........

 

 

 

 

 

어머닌 그렇게 애들을 인질로 삼으셔서 할매를 무속의 길로 끌어 들이신

 

 

신이 시키는 일이라면 마다하지 않으셨어.

 

 

 

그런데 애들이 너무나 엄마의 일을 싫어 했지.

 

 

 

그리고 성격도 정말 안 맞아서 쌓이고 쌓이고 골이 깊어져 갔어.

 

 

 

 

그러다가 어머니는 한 남자를 알게 되셨다더구나.

 

 

 

외로우셨겠지,

 

 

 

 

평생 남자란걸 모르고 도움 받고 사랑 받은 적이 없어 모르는 나랑은 달리,

 

 

 

 

어머니는 애도 있고 가정 생활도 하셨던 분인데

 

 

왜 따뜻한 정이 안 그리우셨겠니?

 

 

 

 

원래 중이 제 머리는 못 깎는다고 하지.

 

 

 

남의 일은 이성적으로 잘 처리 해주셨지만

 

 

정작 본인 문젠 감정이 앞서셨던지, 콩까풀이 씌이 셨던지.

 

 

 

 

만난 남자는 그냥 스쳐가는 한량 이었다고 해.

 

 

 

어머니는 그 남자가 떠나고 뒤늦게 임신을 하신걸 알았다고 하셔.

 

 

 

 

그렇게 3번째 아이가 태어 났단다.

 

 

남자 아이 였어.

 

 

 

 

위에 누나, 형과는아버지가  다른 동생 이였지.

 

 

 

그 아인 위의 형제들과는 다르게

 

 

어머니를 끔찍히도 사랑하고 따르던 아이 였었어.

 

 

 

 

어머니껜 최고의 아들 이었다.

 

 

 

정말 착하고 어머니 말을 잘 듣는........

 

 

 

그런데 하나,

 

 

 

정말 안타까운건 태어 날때 부터 건강이 너무 안 좋았던거야.

 

 

 

 

 

정말 유리 그릇 같은 아이 였거든.

 

 

 

심장도 안 좋았고 몸이 전체적으로 너무 약했어.

 

 

 

 

 

오죽 했으면 학교갈 나이가 되어서도 학교를 가질 못했지.

 

 

거의 집안에서만 생활을 했었어.

 

 

 

 

내가 어머니 집에 들어 가선 같이 자주 놀아 주고 했는데

 

 

어머니께서 내게 그렇게 고마워 하시더군.

 

 

 

 

그땐 이미 그 아이 위로 남매들은 어머니랑 인연을 끊고 차례차례 가출한 후였고,

 

 

 

어머니도 처음엔 화가나 인연 끊는다 하셨지만,

 

 

 

 

모정은 어쩔수 없는지 결국엔 찾아 다니셨는데,

 

 

어찌된 일인지 그리 대단한 분도  찾질 못하시더군.

 

 

 

 

 

아마 애들이 어머니 만나고 싶은 맘이 전혀 없었나봐

 

 

만나고 싶어 했으면 어머니가 어디 있어도 찾아 내셨을텐데.....

 

 

 

 

어머니는 하나 남은 아들에게 온 정성을 다 쏟으셨어.

 

 

하지만 아이는 자꾸 약해져만 갔지.

 

 

 

 

어머니는 모시는 그 분께 빌었어.

 

 

 

 

내가 당신 뜻이라면 물 불을 안가리고 시키는데로 할테니,

 

 

고쳐 주진 않아도 좋으니 애를 지켜 달라고,

 

 

 죽음만 피해 가게 해달라고 말야.

 

 

 

 

그 분은 그리 하겠다고 약속 하셨지,

 

 

 

 

그 분이 감싸고 돈다면

 

 

어떤 귀신이나 저승차사 정도론 어쩌지 못할꺼니까 말야.

 

 

 

 

정말 열심히 그 분의 뜻에 따라 일을 하셨고,

 

 

한편으론 아들의 병에 좋다는 소문만 들으면

 

 

전국 팔도를 업고 달려가시는 뜨거운 모정을 보이셨다.

 

 

 

 

그 아이의 병은 신체의 병이라 어머니로써도 어쩌지 못하셨으니까.

 

 

 

돈도 정말 많이 들었지만,

 

 

그런건 별 문제가 아니였어.

 

 

 

어머니 명성은 높아만 갔고,

 

 

거기에 따라 자연히 돈은 따랐지.

 

 

 

어머니는 아들의 병을 고치는데 필요한돈과 생활 하시는데 드는 돈과 조금씩 저축 하시는거 외엔

 

 

재물을 모으시는덴 별 관심이 없으셨어.

 

 

 

 

그 비싼 몸값에도 버는 돈은 거의 다 남을 돕는데 쓰셨으니깐.

 

 

 

 

그 시절 거기 산 사람 중에 알게 모르게 도움 받지 않은 사람이 없었을 꺼다.

 

 

 

 

진짜 제대로된 무당의 모범을 보이셨던 분이지.

 

 

 

 

 

내가 그 집에 몇 년을 있으면서 공부를 하고

 

 

가르침을 받고 내림을 받아 어머니께 떠나던 날,

 

 

 

 

어디로 갈꺼냐 시기에 상주가 왠지 끌린다고 그리 가려 한다니,

 

 

 

 

그래 어디던 니 맘이 닿는 곳으로 가라시며

 

 

어딜 가던 내게 배우고 내림 받은 신딸로 자부심을 가지고 부끄럼 없이 살라셨어.

 

 

 

 

그러시더니 신문지에 싼 두툼한 벽돌 만한 물건을 건네시더구나.

 

 

 

 

돈 이었다...어딜 가던 첨은 힘드니 요긴하게 쓰라고 하시면서 주시더라.

 

 

 

 

 

그리고 웃으시며 말씀 하셨지.

 

 

너 가르치면서 머리 나쁜 돌 대가리 학생을 가르치는 선생의 마음을 알겠더라며 참 힘들었어 하시더구나.

 

 

 

 

나도 웃으면서 그리 자질도 없다시면서 어찌 절 받아 들이셨냐 했더니,

 

 

넌 자질은 떨어져도 우리 같은 사람이 가져야할 기본적인 마음 가짐이나 심성이 된 애라시며

 

 

그게 예뻐서 받았다 하시더구나.

 

 

 

 

능력은 앞으로 계속 쌓으면 너도 잘 될거라시며

 

 

기본 가진게 부족한 만큼 더 열심히 하라시더라.

 

 

 

 

그렇게 이곳에 와서 정착 했다.

 

 

 

어딜가도 텃세는 있기 마련이라 여기도 예외는 아니였지만 뭐 별거 아니더라.

 

 

 

어머니가 워낙 잘 가르쳐 주셨어서......

 

 

 

그렇게 지내던 어느 날 소문을 들었다.

 

 

 

 

어머니가 끔찍히 아끼던 그 아들이 죽었다고 하더구나.

 

 

 

 

난 몇날을 가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 하다가 당분간은 안 가기로 마음을 먹었다.

 

 

 

 

이미 장례도 끝난 후였고,

 

 

어머니의 슬픔이 위로 몇마디로 사라질게 아님을 잘 알았기에

 

 

스스로 극복 하시고 좀 더 시간이 흐른 후에 가기로 마음 먹었지.....

 

 

 

 

그런데 내 생각과는 다르게 다른 소문이 자꾸 들려 오는거야.

 

 

 

아들을 잃은 슬픔에 술로 사신다는 소문이 나고

 

 

 

 

급기야 슬픔에 미쳐 버렸다는 소문도 들리더구나.

 

 

 

더 이상은 가만히 두고 볼수가 없어 한 달음에 어머니께 달려 갔다.

 

 

 

 

 

어머니의 신당은 엉망 이었다.

 

 

어머니는 술만 드셨던지 앙상한 가지 같았어.

 

 

 

 

 

나도 관심 없단듯 한번 쳐다보시고는 계속 울면서 술만 드셨어.

 

 

 

 

난, 어머니 옆에 가만히 있다 시간이 흐른후 이제 술 그만 드시고 마음 잡으시라고,

 

 

 

 

애도 좋은 곳 갔을꺼라 위로 했는데 그게 더 할머니를 폭발 시켰어.

 

 

 

 

 

 

어머니는 갑자기 벌떡 일어 서시더니 그래....우리 애 하나 못 지켜준 저 따위 신...하시면서

 

 

뛰쳐 나가시더니 몽둥이 하나를 들고 들어오셨어.

 

 

 

 

 

그러시더니 내가 뭘 바라더노? 부를 바라더나? 명성을 바라더나? 단 하나 아들 목숨만 지켜 달라고

 

 

그리 애원 했는데 그걸 못 들어줘? 하시면서 신당을 때려 부수기 시작 하셨다.

 

 

 

 

 

 

미처 말릴 새도 없었고 어머니 서슬에 가까이도 못갔다.

 

 

 

 

 

신당을 다 때려 부수시더니,

 

 

나를 죽이던, 지옥에 쳐 박아 팔열지옥과 팔한지옥을 뺑뺑이를 시키건,

 

 

내 혼을 갈갈이 찟어 버리건 맘대로 해보소!!!

 

 

 

 

이젠 절대 내는 당신 안 모실끼라 하시더구나.

 

 

 

 

 

음....우리 할매의 그 플라잉 스틱 댄스가 그때부터..................

1. 제아롯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MAkim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3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6,373
880 코구리상의 공포 그리고 +1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대니얼브라이언
2019-05-18
15:47:07
353
879 유튜브에 올라온 기괴한 영상들 +10
새내기
Lv40 케이 대쉬
2019-05-09
18:14:00
996
876 < 유료결제 하시겠습니까? > +2 (2)
FBI 요원
Lv39 꾸꾸맘
2019-04-24
14:26:18
1,633
875 꺼라위키 +3 (3)
FBI 요원
Lv39 꾸꾸맘
2019-04-24
14:21:49
1,274
874 자고 일어나니 게임세계였다. +1 (1)
FBI 요원
Lv39 꾸꾸맘
2019-04-24
14:20:50
810
873 우리들에게 커피는 식사다 +1 (1)
FBI 요원
Lv39 꾸꾸맘
2019-04-24
14:17:47
836
872 us 예고편을 보고 생각난 나의 도플갱어(?) 이야기 +2 (1)
눈팅하고 있는
Lv11 NOGADA
2019-04-08
15:32:10
776
871 아버지가 꾸셨던 꿈 (1)
소름돋게 해줄게
Lv40 게스트
2019-04-02
02:28:02
977
870 꿈속 빨간차와 돌아가신 아빠 (7)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고기만두
2019-03-30
14:00:59
989
869 +8 (1)
소름돋게 해줄게
Lv39 게스트
2019-03-04
23:02:24
2,421
868 모션디렉터가 감지한 실제 귀신 모습 +8 (1)
계란말이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9-03-04
04:28:08
2,632
866 하토바 츠구 +4 (1)
예비 작가
Lv39 기적의포니학자
2019-02-28
17:07:24
1,428
865 마귀굴 +2 (7)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3
13:21:23
2,085
864 세계에서 가장 섬뜩한 숲(링크)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3
13:17:42
1,887
863 시체닦이 +7 (3)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7:21
1,617
862 망태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4:39
818
861 캔 좀 따줘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1:03
1,001
860 앞자리 다리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6:10
824
859 냉장고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4:43
618
858 [2ch] 옆집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온다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1:46
819
857 [고전명작] X발년 +3 (5)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9
15:13:33
1,203
856 미아 방송 +3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7:17
1,285
855 마지막 인사 +1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6:24
1,014
854 대륙의 황제들 +3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5:09
1,193
853 저주의 리플 +2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53:24
1,085
852 창녀촌 +5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4:43
1,453
851 침대 위의 아이 +1 (3)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2:40
971
850 아이를 지울까? +3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0:31
974
849 지하철에서 베푼 친절 +2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7:37
1,058
848 사망 원인 +1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5:08
907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