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28   450 hit   2018-06-11 06:10:21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3-(상) (2)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할머니와 호귀

 

 

 

 

여기서 말하는 호귀는 오랑캐 호자를 쓴 오랑캐 귀신 얘기도 아니오,

 

 

 

호랑이 호자를 쓰는 호랑이 귀신 이야기도 아니고 ,

 

 

여우 호자를 쓴 여우 귀신 이야기 입니다.

 

 

 

 

흔히들 구미호 할때 쓰는 그 호자 입니다.

 

 

 

보통 구미호 같은 경우 몇 백년을 살았단 얘기가 있잖아요?

 

 

 

구미호는 그 꼬리가 9개 인데 100년을 살면 꼬리 하나가 뿅하고 나온답니다.

 

 

 

꼬리가 9개면 900년 이상 산 여우란 얘긴데.....

 

 

 

이게 불가능 한 얘기란건 초딩 1년 이상 이면 누구나 다 알겠죠?

 

 

 

 

 

 

그런데 그런 전설의 구미호는 아니지만 정말 진상 이었던 여우 귀신이 있었대요.

 

 

 

 

할매는 언제나 당신의 얘기라고 말씀 하신 적은 없었어요.

 

 

 

 

그냥 옛날 얘기처럼, 혹은 남에게 들은 얘기처럼 얘길 해 주셨었죠.

 

 

 

 

 

하지만,

 

 

크고서 생각 하니 알겠더군요.

 

 

 

그때 해주신 얘기들이 몽땅 할매의 경험담 이었다는 걸요.. . . .크크크

 

 

 

할매의 시점으로 바꿔서 얘기 합니다.

 

 

 

 

할매는 그냥 남의 얘기 인거처럼 해주셨었지만 ,

 

 

지금은 압니다.....할매 얘기 인걸...

 

 

 

 

 

 

신을 받은지 얼마 안되어 얘기 입니다.

 

 

 

그땐 정말 혼신의 힘을 다해 의욕적으로 일을 하셨답니다.

 

 

 

 

소문은 금방 퍼져서 스타가 하나 났다는 얘기가 자자 했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이었답니다.

 

 

그땐 아마 할매가 포항에 계셨을 때의 얘긴거 같아요.

 

 

 

 

어느 날 정말 성장을 하신 귀부인 한분이 찾아 오셨답니다.

 

 

 

 

딱 보기에도 보통 집의 딸이나 며느리는 아니셨다고 해요.

 

 

 

 

 

그때가 대충 짐작으로 50년대 후반쯤 인거 같은데,

 

 

그 시절 우리 나라는 정말 평균적으로 전부 거지에 가까운 생활을 하던 시절 이었잖아요?

 

 

 

 

할매가 보시기에 그 분은 딴 세상 사람 같았다고 해요.

 

 

귀티가 쫠쫠쫠....개 간지.....

 

 

 

 

그런데 그 분의 어떤 부분도 문제가 없더랍니다.

 

 

 

 

그래서 할매는 그 분의 문제가 아니라 집안이나 다른 어른의 문제 이나 자식의 문제란걸 눈치 채셨다고 해요.

 

 

 

할매 앞에 앉으신 그 분은 깊은 한숨을 쉬시면서 돈은 얼마가 들어도 좋으니

 

 

자신의 아버님을 한번 봐 달라고 부탁을 하더래요.

 

 

 

나이가 많으셔서 노망이 드신거라 생각 했는데 아무래도 말씀 하시는게

 

 

심상치 않타고 하시면서요.

 

 

 

아버지인지 시 아버지인지는 정확하게 알순 없는데,

 

 

그 분의 나이나 그런 걸 고려 할때 시 아버지 였을꺼란 생각이 듭니다.

 

 

 

 

 

지체에 어울리지 않게 너무 간곡하게 말씀 하시어 출장을 가 주시기로 약속을 하셨답니다.

 

 

 

 

 

그 분은 그때 경주쪽의 대단한 집안의 사람 이었다고 해요.

 

 

 

할매가 그 집을 가시는 날 그 시절에 거의 없던 차 까지 보내어 할매를 모시고 갔다고 하니까요.

 

 

 

 

 

그 집에 가셔서는 아주머니의 영접을 받으시곤 곧 그 집의 어른을 뵈러 가셨다고 합니다.

 

 

 

 

방문을 열자,

 

 

피 비린내랑 짐승 노린내가 코를 찌르더랍니다.

 

 

 

 

대단한 부자 집이라 할아버지 상태는 지극히 깨끗 했지만

 

 

몸에 벤 냄새는 어쩔수가 없어 절로 눈살이 찌푸려 지더래요.

 

 

 

그 분 정도면 짐승 도축하는 일을 하셨을리도 없고,

 

 

사냥으로 생계를 이어 나갈 일도 없었을꺼니 이윤 딱 하나 뿐이더래요.

 

 

 

사냥.....

 

 

 

그 분은 사냥으로 딴 생명을 뺏는 걸 취미로 하신 분 이셨던 겁니다.

1. 제아롯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이까리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3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6,373
880 코구리상의 공포 그리고 +1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대니얼브라이언
2019-05-18
15:47:07
354
879 유튜브에 올라온 기괴한 영상들 +10
새내기
Lv40 케이 대쉬
2019-05-09
18:14:00
998
876 < 유료결제 하시겠습니까? > +2 (2)
FBI 요원
Lv39 꾸꾸맘
2019-04-24
14:26:18
1,633
875 꺼라위키 +3 (3)
FBI 요원
Lv39 꾸꾸맘
2019-04-24
14:21:49
1,274
874 자고 일어나니 게임세계였다. +1 (1)
FBI 요원
Lv39 꾸꾸맘
2019-04-24
14:20:50
811
873 우리들에게 커피는 식사다 +1 (1)
FBI 요원
Lv39 꾸꾸맘
2019-04-24
14:17:47
836
872 us 예고편을 보고 생각난 나의 도플갱어(?) 이야기 +2 (1)
눈팅하고 있는
Lv11 NOGADA
2019-04-08
15:32:10
776
871 아버지가 꾸셨던 꿈 (1)
소름돋게 해줄게
Lv40 게스트
2019-04-02
02:28:02
977
870 꿈속 빨간차와 돌아가신 아빠 (7)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고기만두
2019-03-30
14:00:59
990
869 +8 (1)
소름돋게 해줄게
Lv39 게스트
2019-03-04
23:02:24
2,422
868 모션디렉터가 감지한 실제 귀신 모습 +8 (1)
계란말이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9-03-04
04:28:08
2,633
866 하토바 츠구 +4 (1)
예비 작가
Lv39 기적의포니학자
2019-02-28
17:07:24
1,428
865 마귀굴 +2 (7)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3
13:21:23
2,085
864 세계에서 가장 섬뜩한 숲(링크)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3
13:17:42
1,887
863 시체닦이 +7 (3)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7:21
1,617
862 망태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4:39
818
861 캔 좀 따줘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1:03
1,001
860 앞자리 다리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6:10
824
859 냉장고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4:43
618
858 [2ch] 옆집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온다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1:46
819
857 [고전명작] X발년 +3 (5)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9
15:13:33
1,203
856 미아 방송 +3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7:17
1,286
855 마지막 인사 +1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6:24
1,014
854 대륙의 황제들 +3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5:09
1,193
853 저주의 리플 +2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53:24
1,085
852 창녀촌 +5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4:43
1,453
851 침대 위의 아이 +1 (3)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2:40
971
850 아이를 지울까? +3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0:31
974
849 지하철에서 베푼 친절 +2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7:37
1,058
848 사망 원인 +1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5:08
907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