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31   159 hit   2018-06-11 06:12:21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5-(상) (1)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원랜 오늘 지난 번엔 용왕님 얘길 한터라 이번엔 할매를 짝사랑 하신 산신 얘길 할까 했었는데,

 

 

다른 얘기가 생겨서 이걸 먼저 쓸께요.

 

 

 

 

오늘은 서론이 좀 긴데,

 

 

오늘 드릴 얘기랑도 관계가 있는 얘기라 안 할수는 없으니,

 

 

싫으신 분은  이번 상편은 읽지 마세요.

 

 

잡담만 한편 할꺼 거든요.

 

 

 

참!!

 

 

그리고 고추 된장 박이는 이번 얘기 다 쓰고 나면 바로 음식 겔에 올려 놓을테니

 

 

만들어 드시고 싶은 분은 제 이름으로 찾아 보세요.

 

 

이미 다 써놨거든요.

 

 

 

정말 강추 아이템인데 지금 만드시면 내년 여름이 행복 하실 껍니다.

 

 

 

 

지난 목요일 이었습니다.

 

 

회사서 쪽지 함을 살펴 보고 있었어요.

 

 

 

육포 레시피 요청이 계속 들어 오는 지라 혹시 실수로 빼 먹을까봐.....

 

 

그것도 붙여 넣기 라도 350통 이상 쓰다 보니 일 이더라구요...ㅋ,ㅋ,ㅋ,

 

 

 

그래도 귀찮은 건 절대 아니니 또 요청 하셔도 됩니다. 얼마든지 보내드리죠.

 

 

제가 할매 닮아 제 신세 제가 뽁는거 좋아 합니다. 데헷!~~~

 

 

 

 

좀 긴 글이 있었는데 이거도 레시피 요청 이겠지 하고 쪽지 보내기 띄우고 붙여 넣기 하고 읽었는데

 

 

전혀 뜻밖의 내용 이었습니다.

 

 

 

 

저 보다 2살 많으신 어느 이제 갓난 애기 있으신 새댁 이셨는데,

 

 

상주 할매 얘기 팬이라 너무 잘 읽고 있다고 하시면서

 

 

자신도 어릴 때 그 근처 살아 얘기가 쏙쏙 들어 온다고 고맙게 칭찬 해 주셨죠.

 

 

 

그리고 자신도 어린 시절 아버지께서 할매 같으신 분을

 

 

한분 아시고 계셨다면서 전설 같은 얘길 자주 해 주셨다고 해요.

 

 

 

그 분이 아니 였으면 우리 식구 그때

 

 

다 동반 ■■ 했어야 할꺼라고 하시면서 고마워 하셨답니다.

 

 

 

그러다가 지난 번에 해 드린 숯 장사 아저씨 얘길 읽으시고 깜짝 놀라셨답니다.

 

 

 

아무리 봐도 자기 아버지 얘기 더랍니다.

 

 

그 누나는 깜짝 놀라서 아버지께 전화를 드렸답니다.

 

 

 

얘길 해 드리니 그게 어디 있냐고 물으셔서

 

 

루리웹 들어가는 방법이랑 제 이름이랑 알려 드리고

 

 

검색 방법 알려 드린 후 한 나절쯤 지나자 아버지가 전화를 하셨답니다.

 

 

 

틀림 없다고,

 

 

 

아저씨 얘기나 할매 장례식때 난리 친거나 내가 본 그대로라 하시더랍니다.

 

 

 

그리고는 쪽지는 어찌 보내는 거냐고 하시기에 누나는 제가 연락 해 본다고 하시고는

 

 

제게 쪽지를 보내신거 더군요.

 

 

 

 

쪽지에 이름이 ㅇㅇㅇ이 아니냐며 제 실명이 똭! 적혀 있더군요.

 

 

 

바로 쪽지를 보냈습니다.

 

 

맞다고 감사 하다고.

 

 

어른 전화 번호 묻기가 좀 그래서 제 번호 알려드리고 시간 되실 때 전화 부탁 한다고 했어요.

 

 

그리고 일을 하고 있었는데 점심 시간이 다 되어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어요.

 

 

 

제가 모르는 번호는 아예 받질 않아요.

 

 

요즘 모르는 번호 받으면 무슨 선전 아니면 사기 치는 전화 뿐이더라구요.

 

 

그런데 기다리는 전화도 있고 해서 혹시나 하고 받았는데,

 

 

아저씨 더군요.

 

 

 

ㅇㅇㅇ이냐? 하시면서 껄껄 껄 우리 할매 표현으론 산도적놈 웃음을 보내시며 너무 반가워 하시더라구요.

 

 

 

참!!  인연이 이리도 이어 지는 구나 싶었어요.

 

 

만나면 반드시 헤어지고 헤어지면 좋은 인연인 사람은

 

 

언젠간 반드시 다시 만난다고 하셨던 할매의 말이 생각 나는 순간 이었어요.

 

 

 

한참을 얘길 했습니다.

 

 

아저씨가 자꾸 말을 이어 가셔서 점심도 굶었어요.

 

 

 

제가 밥을 굶는건 거의 경천동지할 일인데......

 

 

 

아저씨는 그 때 숯 공장이 엄청나게 잘 되셨다고 합니다.

 

 

우리나라가 외식 산업이 붐이 일던 시절이라 없어서 못 팔 정도로

 

 

숯 공장이 잘 되어 돈도 많이 버셨다고 해요.

 

 

 

그러다가 할매가 돌아 가시고는 얼마 안되어 숯 공장을 접으셨다고 합니다.

 

 

 

그 터가 전에도 말씀 드렸듯이 계속 귀신들이 모이는 곳이라

 

 

몇몇 정도는 문제가 없지만 쌓이면 큰 일이 나는 곳인데

 

 

할매가 돌아 가셨으니 누가 그걸 처리 해 주겠냐고 하시면서

 

 

그 때 너무 아까웠지만 결단을 내려 그만 드셨다고 합니다.

 

 

 

비싸게 권리금 받고 넘길 수도 있었지만,

 

 

어떤데인지 다 알면서 그리는 못 하시겠더라시며

 

 

만약 그랬으면 할매가 날 저승서도 용서 안 하셨을꺼 라시면서

 

 

원 주인에게 보증금만 돌려받고 나오셨답니다.

 

 

 

그리고 그 가마 절대 남한테 임대 하거나 운영 하지 말라고 신신 당부하고 나오셨다는데

 

 

사람 욕심이 어디 그래요?

 

 

 

그 산 주인은 안 그래도 너무 숯공장이 잘되어

 

 

배 아파 하던 중인데 아저씨가 스스로 나가시자

 

 

이게 왠 떡이냐 하고는 자신이 운영을 했다고 합니다.

 

 

 

기술자야 뭐 월급 주고 구하면 되니까요.

 

 

그리고는 오래지 않아 각종 사고와 인사 사건 까지 나면서 쫄딱 망했다고 합니다.

 

 

산도 다 날리고...........말 참 안들어......

 

 

 

 

아저씨는 이후 도회지로 나가셔선 예전에 하던 공업사를 다시 하셨고

 

 

그거도 잘되어 꽤 많으 재산을 모으셨다며

 

 

다 할머니 은공이라며 얘길 하셨어요.

 

 

그후에 4남매를 다 장성하게 키우시고 전부 짝지워 분가 시키시고는

 

 

다 정리하고 지금은 강원도 물 맑고 산 좋은 ㅇㅇ에서 팬션을 운영 하시면서

 

 

농사도 좀 지으시면서 유유자작한 삶을 즐기고 계시더군요.

 

 

 

 

아저씨는 이번 주말에 뭔 계획이 있느냐고 하셨어요.

 

 

전 아무 계획도 없다고 말씀 드리니 금요일 회사 끝나고 당장 오라고 하시더라구요.

 

 

 

꼬추 얼마나 컸나 함 보자시면서...크크크 놀라실텐데? 데헷!~~~~

 

 

 

저도 뵙고 싶어서 그러겠다고 하고는

 

 

혼자 가긴 그러니 친구랑 함께 가도 되겠냐고 여쭈니,

 

 

다 데리고 오라셨는데 처음엔 몇 부를까 하다가 오랜만에 뵙는데 그건 실례인거 같고,

 

 

보나마나 가면 우리의 공통분모인 할매 얘기로 꽃을 피울껀데 모르는 남이 들으면 좀 그래서

 

 

울릉 공화국 섬 국민만 데리고 가기로 했어요.

 

 

 

아저씬 애인도 데리고 오라고 하셨는데......흑흑흑.....

 

 

누구 놀리시나?

 

 

2년전 여친이랑 헤어진걸 마지막으로 지금 마법사가 되어가고 있구만.....우왕!~~~

 

 

 

금요일 퇴근과 동시에 주차장으로 달려 갔습니다.

 

 

 

오늘 회식 하자는 부장님 말씀에 잔뜩 슬픈 표정으로 친척이 돌아 가셔서 내일 발인이라

 

 

오늘 가서 밤샘 해야 한다고 사기 치고 주차장에 가보니

 

 

이미 울릉국민은 차에 타고 시동 걸고 기다리더군요.

 

 

 

절 보고는 실실 웃으면서 넌 누구 죽이고 나왔냐고 묻길래,

 

 

나? 계시지도 않는 작은 아버지.....하고 대답 했어요.

 

 

넌?

 

 

난 방금 친구 아버님 한번 보내 드렸다 킬킬킬.....우린 즐겁게 출발을 했어요.

 

 

 

느즈막히 도착해보니 경치는 절경이더군요.

 

 

드디어 아저씨를 만났습니다.

 

 

 

어린 시절 보던 아저씨의 모습 그대로 셨습니다.

 

 

다만 세월이 흘러 늙으신거 빼고는요...

 

 

 

 

우린 진하게 한번 포옹을 했어요.

 

 

아저씨가 근사한 방을 하나 주셨습니다.

 

 

 

요즘 성수기에 주말이니 못해도 몇십은 할껀데.....

 

 

너무 죄송해서 이리 좋은 방 안 주셔도 된다고

 

 

그냥 거실에서 자도 된다고 했더니

 

 

널 심 수년만에 만난건데 이게 뭘 아깝냐시며 신경 쓰지 말라 하시더군요.

 

 

 

원래 예약 되어 있던 방인데 취소가 되어

 

 

잘되었다 싶어 대기자 받지 읺으시고 빼 놓으셨다가 우리 주신 거였어요.

 

 

 

방에 짐을 풀고는  아저씨가 준비 해주신 바베큐를 먹었어요.

 

 

몇년전 산에서 산산 밭을 발견 하셔선 담궈 둔거라시며

 

 

산삼이 잔뜩 들어 있는 큰 술병도 내어 오셨습니다.

 

 

 

아들이랑 사위가 와서 따자고 꼬셔도 안 준거라고 하시면서....

 

 

 

와!!~~~

 

 

한우 투 플러스 안심이닷!  등심이닷!  제비초리 때깔 좀 봐!~~~  해 가면서 폭풍흡입을 시작 했습니다.

 

 

아저씬 계속 절 흐뭇하고 대견한 듯 쳐다 보셨습니다.

 

 

 

그 조그마하던 녀석이......키가 얼마냐?

 

 

크크크....185욧!

 

 

 

아이구!~~~  할매가 그리 지극 정성으로 먹여 키우시더니.....고기값 했네...하하하

 

 

 

 

우린 새벽이 깊을 때까지 할매와의 추억을 얘기 하면서 그 큰 산삼주 병을 다 비웠습니다.

 

 

 

 

다음날,

 

 

전날 그리 늦게 까지 술을 그리 많이 마셨는데

 

 

공기 좋은 곳에서 반가운 사람과 기분 좋게 마셔서 인지

 

 

아침에 칼 같이 숙취 없이 일어 났죠.

 

 

 

아주머니가 차려 주신 밥을 먹었습니다.

 

 

아주머니는 그때 첨 인사 드렸네요.

 

 

 

예전에도 뵌 적이 없어 그 날이 첨 뵙는거 였어요.

 

 

 

얘기 많이 들었다고 하시면서 잘 놀다가고 종종 들리라고 하셨습니다.

 

 

 

아침을 먹고는 마당에 있는 작은 수영장에서 놀러온 손님들 애기들 이랑 놀았습니다.

 

 

눈 앞에 시퍼런 강물이 도도히 흘러 갑니다.

 

 

 

우와!~~~ 경치 끝내 준다,

 

 

근데 물 귀신 바글 바글 하겠는데?

 

 

우린 저기 들어가면 살아선 못 나오겠지?

 

 

 

친구가 끄덕 쓰덕 하더군요...직빵이지 뭐.....

 

 

약은 좀 오르겠다.....이렇게 먹음직한 먹이가 둘이나 물에 잘 말아져 있는데 먹질 못하니..키키키킼

 

 

 

점심때가 되었는데 밥 먹으란 소리를 안 하시네요.

 

 

얻어 먹는 주제에 보챌수도 없고 배는 고프고,

 

 

이윽고 아저씨가 오시더니 니들 레프팅 하번 할래?

 

 

저희는 사색이 되어 손을 내 저었습니다.

 

 

에비! 에비!~~~~

 

 

아저씨가 막 웃으시면서 진짜 물 겁나게 무서워 하는구나 하셨어요.

 

 

저도 최근에야 물에 대해 알았어요.

 

 

 

물 속에선 물귀신 이외엔 힘을 쓸수가 없다고 해요.

 

 

할매의 그 짱 쎄신 할아버지도 물 속에선 맹탕 이랍니다.

 

 

 

물 속에선 그나마 수신(용왕신)이 아니면 힘을 못 쓴다고 해요.

 

 

 

제 몸에 경고장 새기신 할매도 물에선 어쩌 실수가 없답니다.

 

 

물 귀신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듯 물 밖에 영혼도 물속으로 들어가진 못한다고 합니다.

 

 

 

그러니 살아 계실 땐 육체가 있으니 어떻게든 도울수 있었지만,

 

 

돌아 가신 지금은 혼이 오셔도 제가 물에 빠지면 도울 방법이 없으시다고 해요.

 

 

 

할아버지 신도 용왕신에게 부탁을 하면 되겠지만,

 

 

신들은 쫀심이 졸 세셔서 딴 신에게 굽히는 행동은 절대 못 하신 답니다.

 

 

 

그래서 무당이 굿하면 신들이 콜라보레이션이 안되고 단독으로만 되는가 봅니다.

 

 

 

제가 물에 빠지면 할매는 도울 방법이 없기에

 

 

제가 익사 하는거 옆에서 지켜 보셔야 하는거죠.

 

 

 

할매가 유언으로 남기고 가신단 말씀의 뜻,

 

 

그리고 제가 물에만 가면 경기를 하시며 말리셨던 이유가

 

 

있었더라구요.

 

 

 

아저씨는 어디 같이 가자시면서 빨리 옷 입고 준비 하라고 하셨어요.....저기요! 밥....밥은요?

 

 

 

 

저흰 주린 배를 부여 잡고는 아저씨가 운전 하시는 차를 타고 한참을 달렸어요.

 

 

한 한시간은 갔나?

 

 

 

배가 고파서 말할 힘도 없어......

 

 

 

이윽고 차가 큰 가든으로 들어 갔습니다.

 

 

딱 봐도 여기 음식값 좀 나온다는 분위기가 물씬 풍겼습니다.

 

 

 

 

전 너무 죄송해서 아저씨께 이런데서 밥 안 사주셔도 된다고 극구 말렸는데,

 

 

돈 낼 사람은 따로 있어 라고 하시더군요.

 

 

 

응? 누가?

 

 

 

아저씨는 너 보고 싶어 하는 사람이 있다고 하시면서

 

 

 보면 무척 반가울 거라고 하셨습니다.

 

 

 

아니, 이 낯 설고 물 설은 강원도 골짜기에

 

 

내가 또 누구 아는 사람이 있을까? 하며 들어 갔어요.

 

 

 

여 주인 분이 반갑게 반기십니다.

 

 

 

아이구!~~~  아주버님 오셨어요? 왜 형님은 같이 안오시고요?

 

 

집 사람은 손님들 봐야죠, 제수씨.

 

 

참! 그러네......네가 좋아 구나? 하시면서 반갑게 절 한번 안으셨어요.

 

 

그런데 기억에 없어......누구?

 

 

 

그때 주방서 어떤 아저씨 한분이 고개를 내미시더니

 

 

 

형님 오셨수? 하시고는 절 쳐다보시더니 어? 하시면서 반가운 얼굴로 급히 나오셨습니다.

 

 

 

다짜고짜 절 안으셨습니다.

 

 

계속 허그 당하네요.

 

 

네가 ㅇㅇㅇ이냐? 아이구 일마 이거 키 큰거 봐라!~~~ 형님! 일마 이거 내 고기 먹고 이래 큰거유. 하시더라구요.

 

 

 

분명 눈에 많이 익은 모습이었고 목소리도 많이 귀에 익었는데 선뜻 생각이 안났어요.

 

 

 

니 나 모르겠나?

 

 

푸줏간 아재 아니가? 푸줏간 삼촌....

 

 

 

푸줏간 삼촌? 푸줏간 삼촌? 그때서야 기억이 떠 올랐습니다.

 

 

 

아!~~~~~~~ 반가운 얼굴.

 

 

너무 반가웠습니다.

 

 

 

평생 못 뵐줄 알았던 분이고 기억에서도 희미해진 분인데.

 

 

 

 

그 분은 상주서 오래 정육점을 하시다가 숯 아저씨 보다 먼저 강원도로 오셔서 가든을 하신다고 했어요.

 

 

 

 

고기 고르는 눈 썰미랑 고기 다루는 솜씨가 워낙 좋으셔서 가게는 쭉쭉 번창하고 있었어요.

 

 

숯 아저씨를 강원도로 부르신거도 푸줏간 삼촌 이었답니다.

 

 

 

두 분은 할매 때문에 알게 되시어 의기투합 하셔선

 

 

 벌써 근 30년 가까이 친 동기 이상으로 우애 있게

 

 

사신다고 하니 우리 할매는 사람 인연 맺어 주는 전문가 이신가 봅니다.

 

 

 

삼촌은 제 얘길 듣고 오면 꼭 데리고 오라고 하셨답니다.

 

 

 

 

삼촌이 갈비를 내 오셨어요.

 

 

그 귀하다는 한우 투 플러스 생갈비가 무한 리필.

 

 

저 준다고 그 고기로 양념한 양념 갈비도 무한 리필....

 

 

 

원래 양념 갈비는 생갈비 보다 등급 낮은 고기로 만듭니다. 아시죠?

 

 

거기에 대낮부터 뱀술까지..

 

 

 

이거 상주서 20년전에 담은 거라면서 오늘 깐다고 가져 오신 뱀술.

 

 

맛나던데요?

 

 

제가 받아 마시자 장난스래 참! 총각이지? 이거 안 그래도 양기가 뻗칠 나이인데

 

 

이거까지 먹었으니...크크크 하셨어요.

 

 

 

 

네, 덕분에 밤에 잠을 못 자네요. 엉엉엉.

 

 

아마 그날 먹은 고기 값만 몇십은 될껍니다.

 

 

 

아저씨는 니가 쓴거 다 읽어 봤다......재미는 있는데 좀 섭섭하데이 하셨어요.

 

 

 

 

넹?

 

 

내 얘긴 와 없노? 내꺼도 잼나잖아? 하셨어요.

 

 

 

기억의 봉인이 풀리면서 생각난 얘기...

 

 

미리 기억 했다면 외전이 아니라 본편 편수 한편 늘려줬을 얘긴데...

 

 

 

할매 얘기 기억 못하는거도 꽤 많은거 같아요.

 

 

이거 이거 뭔 계기가 있어여 기억이 날껀데.....

 

 

 

 

아무튼 뱀 술 마시며 생갈비 씹으면서 나눈 얘기,

 

 

완전 정확한 저와 삼촌이 기억 하는 얘길 해 드릴께요.

1. 제아롯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2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5,095
741 정찬우의 군대시절 이야기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5
22:56:25
468
740 @@사단 물탱크 귀신
여기가 아닌가보다
Lv38 토오루Kal
2018-06-14
15:27:25
514
739 (링크)그날 밤 누나는 +8 (5)
카에를 가르쳐본
Lv38 DJ
2018-06-13
20:23:44
1,003
736 [2ch괴담] 유언비디오 +2
새내기
Lv36 Night_Watch
2018-06-13
04:25:19
676
735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7- +8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9:38
435
734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6-(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8:07
141
733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6-(상)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4:33
147
732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5-(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3:06
147
731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5-(상)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2:21
159
730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4-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1:35
163
729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3-(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0:58
167
728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3-(상)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0:21
146
727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2-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09:20
163
726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1-(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06:00
151
725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1-(상)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05:19
186
724 상주 할매 이야기 -15-(하) +1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5:31
185
723 상주 할매 이야기 -15-(중)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4:51
166
722 상주 할매 이야기 -15-(상)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3:57
172
721 상주 할매 이야기 -14-(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3:08
176
720 상주 할매 이야기 -14-(상)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2:35
179
719 상주 할매 이야기 -13-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0:34
192
718 상주 할매 이야기 -12-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9:32
186
717 상주 할매 이야기 -11-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8:53
199
716 상주 할매 이야기 -10-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7:55
197
715 상주 할매 이야기 -9-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7:17
189
714 상주 할매 이야기 -8-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6:16
191
713 상주 할매 이야기 -7-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38:52
190
712 상주 할매 이야기 -6-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38:17
190
711 상주 할매 이야기 -5-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37:47
200
710 상주 할매 이야기 -4-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37:21
228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