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34   334 hit   2018-06-11 06:18:07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6-(하) (2)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그리고 쪽지 읽다 보니 저도 같이 열 뻗치는 일이 있어서...

 

 

 

어느 분이 쪽지로 육포 레시피 요청 하시면서 사연 하나 적으셨던데 그게 저도 같이 열 받더군요.

 

 

 

그 분 어머님께서 돌아 가셨는데 장례식때 입관전에 노잣돈을 넣으라 해서 50만원을 종이에 싸서 넣었는데

 

 

 

장의사 측에서 빼서 돈만 꺼내고 빈 봉투 집어 넣는거 봤다시면서 꼭 저승 노잣돈이 필요한건가 물으셨습니다.

 

 

 

한마디로 씰데 없는 소리 입니다.

 

 

 

유족들이 슬퍼하는 마음과 마지막 길을 편히 가시게 해 달라는 간절한 마음을 이용한 사기 수단 입니다.

 

 

 

우리 나라에 노잣돈 같이 묻는 풍습은 없습니다.

 

 

 

저승 노잣돈 필요한 나라가 많이 있긴 하지만 다 소소한 금액 입니다.

 

 

그리스가 대표적인데 그리스 장례풍속엔 예전엔(지금은 모름) 꼭 동전 두닢을 양쪽 눈에 올려 드렸습니다.

 

 

저승 가려면 큰 강을 건너야 하는데 그 강을 건너려면 저승 전담 뱃사공인 카론에게 꼭 동전 두 닢을 뱃 삵으로 내야 합니다.

 

 

그거 안 주면 얄쟐없이 안 태워 줍니다.

 

 

저승 못 가고 방황 해야 합니다.

 

 

그 대신 왕이 죽어도 동전 두 닢으로 땡 입니다.

 

 

왕이라도 바리 바리 싸가지 않았습니다.

 

 

저승 노잣돈 필요한 또 다른 나라는 중국 입니다.

 

 

저승 노잣돈으로 어마어마하게 태우죠.

 

 

근데 그거 저승서만 쓰는 돈 이라고 우리돈 만원만 주면 몇 뭉탱이나 주는 가짜 돈 입니다.

 

 

무슨 저승에서 한국은행 총재가 발행한 대한민국 돈이 필요 하겠습니까?

 

 

우리 풍습은 저승 가면서 배 고프지 말라고 망자 입안에 쌀 한술 넣어 드리는게 답니다.

 

 

예전 장의사들이 그 짓 많이 했습니다.

 

 

장례 한번 치르면 이런 저런 명목으로 뜯어 먹는 바람에 장례 한번 치루기가 너무 힘 들었었죠.

 

 

 

지금 그런 곳 있으면 증거 가지고 장례 끝내시고 공정 거래 위원회 신고 하시면 됩니다.

 

 

 

저승 노잣돈 챙겨 드리는 것 보다 곡 한번 기도 한번 더 해 드리는게 저승 길 훨씬 편히 가십니다.

 

 

 

이건 우리 할매 말씀 이니 틀림 없을 껍니다.

 

 

 

예전 할매는 장례식장 문상 가시면 그런거 때문에 무척 열 받아 하셨습니다.

 

 

안 그래도 슬픈 사람들에게 저게 뭔 짓이냐고 장례식 이라 성질 대로 엎지도 못하시고 씩씩 거리셨어요.

 

 

제게도 좋아야! 혹시 할매 죽거든 절대 노잣돈 넣으라 그래도 할매가 하지 말라고 그랬다고

 

 

말 하거래이? 그래도 자꾸 뭐라고 카면 우리 할매가 저승 가시다 말고 쫓아와서 가만 안 둔다 캤다고 하거라?

 

 

알것제?  문딩이 시끼들........하시고요.

 

 

 

쪽지 주신 분께 감사 합니다.

 

 

 

덕분에 노잣돈 관련한 얘기 하나가 생각 났습니다.

 

 

소재 한편 주셔서 감사 합니다.

 

 

 

 

할매는 그 곳으로 기도를 여러 차례 다니신 후에 하루는 그 산의 주인 이신

 

 

산신께 감사의 제사를 한번 드리기로 하셨답니다.

 

 

 

 

사용을 허락 해 주셔서 감사 하고 터 사용 임대료 개념으로 후후후.

 

 

 

약소 하지만 정갈 하게 준비 해 가신 음식으로

 

 

준비를 하시고는 기도를 올렸다고 합니다.

 

 

 

할매는 그 산의 산신을 뵌 적은 없지만 

 

 

짐작으로 여신이라 생각을 하셨다고 합니다.

 

 

 

산신은 용왕과 같은 계급에 속하시는 지상의 최고 계급의 신중 하나 입니다.

 

 

 

 

저번에 용왕이 별로 높지 않은 계급이라 한건 신들의 전체 계급을 얘기 한겁니다.

 

 

 

용왕이나 산신급 이상의 신들은 인간사에 관여 자체를 잘 안 하십니다.

 

 

 

아주 상위의 신들은 아예 관심 조차 없으시고 관여 조차 일절 안하십니다.

 

 

 

저희도 마찬가지 잖아요?

 

 

 

우리가 개미의 삶에 무슨 관심이 있겠습니까?

 

 

 

 

산신은 남 산신도 계시고 여 산신도 계십니다.

 

 

 

심지어 한 산에 남,여 산신이 같이 계시는 경우도 흔하답니다.

 

 

 

보통 산세가 크고 웅장하고 험한 산엔 남신이,

 

 

아기 자기한 산엔 여신이 계시는 경우가 많은데

 

 

꼭 그런 건 아니랍니다.

 

 

 

할매는 그 곳이 여신이 계신 산으로 생각 하고 준비 해온

 

 

각종 산 나물과 채소들로 정성껏 준비한 소찬을 준비 해서는

 

 

맛 있게 드시라고 기도 하셨답니다.

 

 

 

그러자 홀연히 산신께서 그의 권속들인 호랑이와 동자를 대동 하시고 나타 나셨다고 합니다.

 

 

 

 

그런데 놀랍게 여신이 아니라 남신이더래요.

 

 

산신께서 고맙다시며 자리에 좌정 하셨습니다.

 

 

 

그의 좌우엔 호랑이와 동자가 각 각 앉아 있었다고 합니다.

 

 

산신은 항상 짐승신인 호랑이와(그땐 이미 남한에 호랑이가 멸종된 이후 였으니 산 호랑이 였을 린 만무하죠?)

 

 

동자신을 대동하고 다니 십니다.

 

 

 

호랑이와 동자는 산신의 권속 입니다.

 

 

 

한마디로 부하란 얘기죠.

 

 

 

권속이란 어떤 힘에 속한 무리를 뜻 합니다.

 

 

 

귄속이 많키로 유명한 신이 산신과 용왕신 입니다.

 

 

산신 훼밀리랑 용왕 훼밀리는 유명하죠.

 

 

 

산파, 용궁파...........

 

 

 

산신께서는 차린 음식을 즐겁게 드시면서 그러시더래요.

 

 

 

난 고기도 좋아 한다, 담엔 고기도 준비 해 다오 하시더래요.

 

 

 

크크크 할매가 지래 짐작으로....

 

 

 

산은 산주 따라 육산과 소산으로 나뉘거든요.

 

 

 

육산은 제수로 육고기를 씁니다.

 

 

 

반면 소산은 육고기를 일체 사용 안하고 나물 로만 젯상을 차립니다.

 

 

채소 할때 그 소자 씁니다.

 

 

 

소찬이라는 말은 적은 반찬이 아니라 나물 반찬을 소찬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육고기를 받아주는 산이 육산이고

 

 

채식 주의자 산신이 사시는 곳이 소산 입니다.

 

 

 

이렇게 제사상을 차리는 거도 제사를 받아 주는

 

 

주체가 누구냐에 따라서 상차림이 조금씩 달라요.

 

 

 

이걸 다 배워야 하는 겁니다.

 

 

신 내림만 받는다고 끝이 아닙니다.

 

 

 

제사상 차림이 잘못 되어도 굿을 망칠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제사상 에서 특정 음식을 빼야 하는 경우도 있고

 

 

안 올리는 특정 음식을 그 신이 좋아 한다고 하여 올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저번 용왕편에서 보셨겠지만 용왕이 자기 밥상에서 개 잡아 먹었다고 광분 한거 보셨었죠?

 

 

 

 

용궁파는 대부분 소실령(소찬만 받는 채식 주의자 신) 이라 더 했던겁니다.

 

 

 

쉽게 얘기 해서 청국장을 똥 보다 더 싫어 하는 사람이 있는데.

 

 

친구들이 맛있는 청국장 시골서 가져 왔다고 하면서 그 사람 집에 쳐들어가서

 

 

냄새 팡팡 치우면서 청국장 끓여 먹고 갔다고 생각 하시면

 

 

용왕 형님 기분이 이해 되실 겁니다. 데헷!!~~~

 

 

 

 

용궁파 중에서 최종 보스인 사해 용왕들 밑으로 여러 권속들이 있습니다만 그중에서

 

 

용 장군이 있습니다.

 

 

 

이 분들은 바다에서 싸우시다가 돌아 가신 분들 입니다.

 

 

 

가장 유명한 용 장군으로 이순신 장군님이 계십니다.

 

 

 

아마 돌아 가신 곳이 남해 이시니 남해 용왕님 밑에 계실 껍니다.

 

 

 

용 장군들은 또 특이하게 용궁 파중에선 유일하게 육고기를 받으 십니다.

 

 

 

아무래도 장군들이다 보니 쌈 하려면 힘이 필요해서 일까요?

 

 

그렇게 즐겁게 즐겁게 젯상을 받으시고는 할매에게 그러시더래요.

 

 

 

내가 그 동안 널 눈 여겨 봤는데 말이다, 어떠냐 날 모시는게....

 

 

 

할매는 속으로 또냐? 라고 생각을 하셨답니다.

 

 

 

크크 할매가 이런 식으로 이신 저신에게 부킹을 받으신게 한 두번이 아니셨다더군요.

 

 

 

솔직히 우리 할매는 인간적으로 냉정히 말해서 빼어난 미인은 아니 십니다.

 

 

 

제겐 너무 이쁘고 고운 할매 시지만 할매는 인간의 미의 기준으로 본다면,

 

 

 

................................그냥 착하게 생기 셨습니다.흨흨  할매,,,,, 미안......

 

 

하지만 신들의 눈엔 할매는 완전 최고의 여인네 지요.

 

 

 

아주 안달 났어.

 

 

 

전지현,신민아,강소라,김태희 다 붙여 놓은 거 보다 더 예뻐 보이나 봅니다.

 

 

 

그래서 할매 몸주 이신 할아버지가 따라 다니시면서 지키셔요.

 

 

 

꼭 마누라 감시 하는 의처증 남편 같았다고 하셨습니다.

 

 

 

할매는 완곡하게 거절을 했지만,

 

 

 

그 뒤로도 할매가 기도를 가시면 주변서 서성이고 말 걸고 고백 하고 하셨나 봅니다.

 

 

 

덕분에 기도를 방해 할만한 것들은 얼씬도 못해서 기도 드리긴 참 편하셨다고 합니다.

 

 

 

너무 자꾸 들이 대셔서 할매도 부담이 되시어

 

 

자꾸 기도를 다른 곳으로 가시게 되고 그 곳은 멀리 하셨다고 합니다.

 

 

 

힌침을 할매가 그 곳을 안 가시게 되자 결국엔

 

 

그 신령은 인내심을 잃고는 할매를 찾아 오셨다고 합니다.

 

 

 

그거 근무지 이탈 입니다.

 

 

 

원래 산신이나 용왕신등 특별한 보직을 맡으신 공무원 신들은 일반 무녀에게 내림을 안하십니다.

 

 

 

자신이 맡은 구역을 무녀가 부르면 비워야 하기 때문 입니다.

 

 

 

그 분은 네가 날 받아 준다면 내가 위에다 얘기 해서

 

 

후임을 구하고 너에게 가겠다고 하시더랍니다.

 

 

 

도저히 이대론 안되겠다 싶어서 할매는

 

 

그 날밤에 할아버지신을 불러 해결 좀 보라고 하셨답니다.

 

 

 

그 날 그 산 어느 이름 모를 골짜기서 인간 여자 하나 놓고

 

 

두 지상의 최고 등급 신끼리 결투를 하셨는지

 

 

 

아님 어느 막걸리 집에 앉아 한 잔 하시면서 얘길 나누셨는진 몰라도

 

 

그 날 이후 그 신은 다신 할매 앞에 나타 나시진 않으셨다고 합니다.

 

 

 

하지만 할매는 그 후에도 기도를 하러 가시면

 

 

항상 자신을 지켜 보는 그 분을 느끼실수 있으셨 답니다.

 

 

 

같은 남자로써 산신님이 이해도 되고 너무 불쌍 하고 애처러움,,,,,,ㅇㅇ

 

 

 

다음은 일요일에 굿 하고 나서 다 해결 되면 그 얘기 해 드릴께요.

1. MAkim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제아롯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3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5,301
800 군대에서 겪었던 일... +5 (3)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클로제
2018-08-13
07:14:36
286
798 운이 좋은 남자 +5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4:41
891
797 경찰학교의 귀신 +3 (4)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2:20
525
796 열이 나던 날 +3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1:01
404
795 트라우마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0:20
349
794 장례식장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6:31
313
793 심령 스팟 근처 편의점 +7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4:43
471
792 악몽을 꾸게 하는 자장가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2:45
307
791 홋카이도의 외갓집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0:22
336
790 무당할머니 +2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25:46
327
789 알려드리려고 전화했습니다 +2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1:58
394
788 내 아이의 첫말은 엄마가 아니었다 +2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0:52
428
787 난 직장에서 아빠와 자주 마주쳐 +2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0:03
348
786 제 1 법칙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7:52
301
785 밤괴물 아저씨 +2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7:01
285
784 이건 정말 끔찍한 삶이지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6:01
296
783 안개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4:21
255
782 다시...다시...다시... +1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3:32
296
781 충분한 나이가 될 때 까지 +1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2:09
297
780 인형 +1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1:26
266
779 탈출 +2 (9)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0:28
337
778 의무적 안락사 +2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8:56
306
777 지옥의 휴가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7:45
275
776 슈뢰딩거의 환자 +1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6:05
269
775 인공지능은 위협적이다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3:54
290
774 봐! 저기 하늘에!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3:01
294
773 악마와의 거래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1:45
294
772 종말 +2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0:34
303
771 두 사람의 죽음으로 끝나는 이야기 +5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49:20
370
770 저승사자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41:58
285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