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35   436 hit   2018-06-11 06:19:38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7- +8 (6)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할매와 의사 선생님(군의관 아저씨)

 

 

 

 

초딩 저 학년 초글링 시절 얘기 예요.

 

 

저 아직 한번도 얘기 한 적 없는 거 같은데 84년 생 입니다.

 

 

누나,. 형들 안뇽? 데헷!......

 

 

 

 

어린 시절 제가 살던 동네의 어린 아이들 사이에서 가장 핫 했던 커뮤니티의 중심은

 

 

마을 앞에 있던 개울 다리 건너의 버스가 회차 하던 넓은 공터 였죠.

 

 

 

저희 거기서 남녀 혼식 촌대스리가 (축구)도 열고,

 

 

숨바꼭질이며, 갖가지 아동용 놀이를 했어요.

 

 

 

그 날도 그 마을 살던 많치는 않은 우리 회원들이 다 모여 놀고 있었어요.

 

 

 

초딩 저 학년 들은 워낙 학교를 일찍 끝내니까요.

 

 

 

그렇게 한참 놀이에 열중 하고 있을때 였어요.

 

 

아니?

 

 

저게 뭐야?

 

 

 

멀리 길을 따라 군용 짚차가 한대 마을 쪽으로 오고 있었어요.

 

 

왕!~~~ 군인 아저씨 닷!!!!

 

 

남자 애들의 로망 이었던 군인 아저씨들......

 

 

우리 마을이 있던 쪽에는 군 부대가 없었기에 저흰 군 차량을 본 기억이 없었어요.

 

 

군 트럭만 봐도 와!~~~~ 했을 건대 그때 온 건 무려 짚차 였어요.

 

 

높은 사람만 탄다는........

 

 

 

짚차 한대가 우리가 지켜 보는 가운데 저희 마을 쪽으로 방향을 틀더니 다가왔습니다.

 

 

그러더니 놀고 있던 우리들 앞에 서더니 아주 인자해 보이는 아저씨 한 분이 차에서 고개를 내미시더니 우리에게

 

웃으시면서 말씀 하셨어요.

 

 

 

얘들아!

 

 

이 마을에 ㅇㅇ님 사시는데가 어디니?

 

 

 

그 아쩌씨는 우리 할매를 찾으셨던거죠.

 

 

 

전 반가운 맘에 손을 번쩍 들고는 어? ㅇㅇ님은 우리 할매 이름 인대요? 라고 크고 씩씩하게 대답을 했습니다.

 

 

 

그러자,

 

 

그 아저씨는 차에서 내리시면서 아! 그러냐? 그러시더니 집에 계시냐? 어디냐? 라고 하시더니 같이 가자시며

 

 

제게 차에 타라고 하셨습니다.

 

 

 

아이고나........군용 50트럭을 타도 한동안 자랑 거리가 늘어 질건데 짚차라니.........

 

 

크크크 난 어깨가 으쓱 해져서는 부러워 하는 애들을 한번 쓱 돌아 보고는 차에 탔습니다.

 

 

 

 

그러고는 아저씨를 안내 해서는 할매에게 갔지요.

 

 

 

 

할매 집 앞에 가서는 번개처럼 내려서 할매 집으로 뛰어 들어 가면서 큰 소리로 외쳤어요.

 

 

 

할매!~~~~~~~~

 

 

할매!~~~~~~ 손님 왔어요.

 

 

어떤 군인 아저씨가 할매 찾아 왔어요!~~~

 

 

 

잠시후 안방 문이 열리면서 할매가 나오셨어요.

 

 

할매는 아저씨를 보시자 만면에 한껏 웃음을 머금으시곤 반색을 하시면서 맞아 주셨습니다.

 

 

 

아이고, 이게 누구야! ㅇㅇㅇ 박사 아니신가?

 

 

어서와 잘 지냈나? 하시면서 반기셨습니다.

 

 

 

아저씨도 잘 지내셨냐 시면서 안부를 여쭙고는 두 분은 마당에서 반갑게 손을 잡으시고는

 

 

한참을 안부를 묻고 할매가 아저씨를 방으로 안내 했어요.

 

 

전,

 

 

언제나 처럼 안방으로 쪼르르르 쫓아 들어 가서는 제 자리인 할매 옆에 찰싹 붙어서 두 분의 대화를 들었습니다.

 

 

 

 

한참을 대화를 나누시더니 할매가

 

 

잠시 집에서 쉬고 있게나 내 후딱 시내 장에가서 저녁 찬거리 준비 좀 해서 올거니..... 하셨어요.

 

 

 

아저씨는 황급히 손 사래를 치시면서 아니라며 그러지 마시라고 했지만,

 

 

 

 

할매는 무슨 소리냐 시면서,

 

 

 

내가 달리 해 줄건 없으니 내가 해주는 밥 이라도 한끼 먹고 가라시면서 일어 나셨습니다.

 

 

 

 

할매식의 애정 표현 이십니다.

 

 

아저씨는 할매가 마음 속으로 신뢰하고 좋아 하는 사람이분명 했어요.

 

 

그러니 손수 밥을 차려 주시는 거죠.

 

 

 

아저씨는 몇번을 사양 하시다가 할매의 고집을 꺽을 수 없단걸 아시고는 이내 체념 하시고 같이 온 운전병에게

 

 

할매를 모시고 다녀 오라고 지시 했습니다.

 

 

 

아저씨랑 저 두 사람은 할매를 배웅 하고는 할매 집 툇 마루에 어색하게 앉았습니다.

 

 

 

 

전 할매를 따라 가지 않았습니다.

 

 

할매가 장에 찬거리를 급히 사러 가신단 거는

 

 

할매의 그 빠른 걸음으로 쏜 살 같이 다니신단 얘기이니 다리 짧은 저로써는

 

 

쫓아 다니기가 여간 버겁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저는 그 때 그 처음 보는 군인 아저씨에게 강한 호기심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어색 하게 툇마루에 앉아 있던 우리 두 사람은 얼마 못가 아주 친한 사이가 됩니다.

 

 

 

다 타고난 저의 사교성 덕분 입니다.

 

 

 

전,

 

 

낯가림 이런거 없습니다.

 

 

 

 

어린 시절(지금도 별 다르진 않습니다만,,,,,) 엄청 들이 대는 성격 이었습니다....데헷!~~~

 

 

 

 

좋게 얘기 하면 붙임성이(특히 어른들에게) 너무 좋은 성격이었고,

 

 

나쁘게 얘기 하면 납치나 유괴 당하기 딱 좋은 성격 이었지요.

 

 

 

한동안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좋아 어린이 아시죠?

 

 

예림 이었던가?

 

 

 

저 그 동영상 첨 나왔을 때 보고 엄청 웃었습니다.

 

 

완전 저랑 똑 같아서요.

 

 

제가 그 보다 더 했죠.

 

 

전 모르는 아저씨가 좋아야! 아저씨가 과자 사줄까? 하면 좋아!!! 하면서 찰싹 붙어 팔 잡아 끄는 아이 였어요. 후후훗...

 

 

 

잠시 앉아 있던 저는 작업에 들어 갔어요.

 

 

궁댕이를 아저씨 쪽으로 한뼘쯤 들이 밀고는 몸을 세우고 다시 한뼘쯤 들이 밀고.......ㅋㅋㅋ

 

 

몇 번 하니 어느새 아저씨 옆에 찰싹 달라 붙어 있었습니다.

 

 

 

일단,

 

 

붙었으니 멘트 날려 줘야죠?

 

 

 

아저씨, 아저씨......근데 어떻게 우리 할매랑 잘 알아요?

 

 

 

 

오늘은 과장님이 찾습니다.

 

 

낼 부터 쉬는 날이라 할께 많아요.

 

 

이따 붙여 넣기 할께요.

 

 

오늘 얘기는 (후) 없습니다.

 

 

오늘 안으로 다 끝내겠어요.

 

 

 

죄송 합니다

 

 

다 써서 올리려 했는데 금지 단어가 있다고 계속 뜨고 올라가질 않아요.

 

 

어쩔수 없이 다른데에 복사 해두고 댓글 창을 이용해서

 

 

조금씩 올려서 찾아 내는 수밖엔 없을꺼 같아 댓글창에 조금씩 올릴께요.

 

 

찾으면 그 단어 지우고 다시 올리겠습니다. 

 

 

찾았습니다....파..벼 ㅇ 이란 단어가 도대체 왜 금칙어지?

 

 

 

 

 

 

아저씨께서 얘길 해 주셨습니다.

 

 

아저씨와 할매는 예전 할매가 포항에 계실때 부터 알고 지내던 사이 셨다고 합니다.

 

 

 

할매를 아시게 된건 할매가 현역 시절에 몸이 아프시면 찾으셨던 병원에서 셨다고 해요.

 

 

할매는 병원을 아주 신뢰 하십니다.

 

 

특히, 예전 분 안 같게 양의학을 좋아 하십니다.

 

 

 

할매는 항상 의사가 고치는 병, 무당이 고치는 병이 따로 있다고 얘길 하셨어요.

 

 

 

그래서 무속인이나 일부 사이비 목사나 짝퉁 스님들이 병 고칠 수 있다고 선전 하는 걸 아주 싫어 하셨습니다.

 

 

몸 아픈 사람의 간절한 염원을 기회로 사기 치는 아주 질 나쁜 인간들 이라며 질색을 하셨는데,

 

 

제가 감기라도 들라치면 워낙 한방 의학이나 민간 요법에 박식 하셨던 할매 이시라

 

 

몸에 좋은 차나 몸 보호 하는 한약을 먹이시곤 하셨지만,

 

 

그거에 앞서 바로 병원 데리고 가라도 엄마를 달달 볶으셨죠.

 

 

 

니가 안하면 나라도 데려 간다시면서....

 

 

 

할매는 굿 같은 걸 하시느라 자신의 신체 능력 이상을 자주 사용 하셨었기에

 

 

평소에 몸이 좀 안 좋으셨나봐요.

 

 

 

 

 

 나중에 그만 두시곤 철인으로 돌아 오셨지만 말이죠.

 

 

그 군의관 아저씨는 그 때 의대를 졸업 하시고 군의관이 되셨는데 군의관 월급이 적다보니

 

 

휴일이나 저녁 근무후에나 휴가때 등등은 아르바이트로

 

 

 대타 병원 근무나 휴일 근무 등을 해 주시면서 생활비를 벌고 계셨다고 합니다.

 

 

 

 

그 당시 할매를 의사와 환자로 만나신 거죠.

 

 

아저씨는 이런 저런 삶에 도움이 되는 얘길 자주 해주시는 할매를 좋아 하셨고,

 

 

할매도 착하고 서글 서글한 젊은 의사 선생님 이었던 군의관 아저씨를 신뢰 하게 되셨던 거죠.

 

 

 

 

할매를 첨 본 날 할매가 그러시더래요.

 

 

의사 선생은 이렇게 피 보는 과가 아니고 다른 과를 전공 하셔야 대성 하실껀데......하시더래요.

 

 

 

아저씬 전문의를 따시고 군에 가셨어요.

 

 

아저씨 전공은 그 당시 신경 정신과 셨다고 해요.

 

 

 

그러나 할매가 다니던 병원은 외과 병원 이었답니다.

 

 

 

 

 

 

수술이 대부분 외과 잖아요?

 

 

 

그래서 그렇게 말씀 하신 건데 아저씨 께서 전문의는 신경 정신과 전문의 라고 하셨다 합니다.

 

 

할매는 그러냐 시며 잘 택했다고 웃으시더래요.

 

 

 

 

의사는 의사 자격증을 따면 어떤 환자건 진료가 가능 합니다.

 

 

전문의는 의사 자격증 따고 몇년 더 수련해서 전문 분야 따로 선택 하는거고요.

 

 

 

다른 분야는 박사라 그러면 대단 하게 생각 하지만 의사들은 의학 박사 별로 안 알아 줍니다.

 

 

 

박사 따는거 보다 전문의 자격 따는게 훨씬 어렵다고 합니다.

 

 

완전 공부 벌레가 되어야 하죠.

 

 

 

그렇게 여러차례 병원서 만나게 되어 친해 지셨던 하루 였다고 합니다.

 

 

아저씨는 그 당시 남에게 말 할수 없는 고민에 시달리셨다고 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할매가 다시 진료를 받으시러 그 병원에 오셨더래요.

 

 

아저씨는 고민을 잠시 접어 두고는 할매를 반가이 맞으셨는데,

 

 

그 날은 할매가 다른 날과는 달리 아저씨를 빤히 쳐다 보시더래요.

 

 

 

 

그런데,

 

 

할매가 그렇게 쳐다 보시자 아저씨는 할매랑 눈을 마주 칠수가 없더라고 합니다.

 

 

 

 

속을 빤히 들여다 보고 계시는 느낌 이었다고 해요.

 

 

그래서 눈길을 이리 저리 피하시는데 이윽고 할매가 아저씨께 입을 떼시더래요.

 

 

 

 

니 월남 가거라.

 

 

네?

 

 

 

니 월남 파x 신청 해가 월남 다녀 오라고.........

 

 

니 지금 고민 하고 있는 문제는 니가 우리나라에 있는 한 벗어 날 방법이 없다.

 

 

 

어찌 미국이나 일본 이라도 가 있으면 해결 되겠지만 닌 군인 신분이라 나갈 방법도 없지않노?

 

 

그러니 월남 가거라 안 그러면 니 정말 큰일 난데이!~~~

 

 

 

아저씨는 놀라서 입을 다물질 못하셨다고 합니다.

 

 

할매는 얘기도 안 했는데 아저씨의 고민을 궤뚫고 계시더래요.

 

 

그 때가 69년 70년 쯤 이었나 봅니다.

 

 

 

사실 아저씨도 월남 파x을 생각 안 해보셨던건 아닌데

 

 

아무리 위험 부담이 적은 군의관 이라는 신분 이었지만,

 

 

전쟁터에 간다는 것이 꺼림찍 하여 망설이고 있던 중 이었는데,

 

 

할매는 그걸 정확히 들여다 보신겁니다.

 

 

 

 

아저씨의 고민 이란건 이런 것 이었습니다.

 

 

지금도 심심치 않게 병역 비리 사건이 터지잖아요?

 

 

60년대 후반 70년대 초반 이면 얼마나 심했겠어요? 병역 비리가.....

 

 

 

청탁이 군의관 들에게 엄청 들어 온다고 합니다.

 

 

 

특히,

 

 

어떤 가짜 병이라도 근거가 보여야 조기 전역이던, 면제가 가능한 다른 과와는 다르게

 

 

정신과는 의사의 소견이 거의 절대적으로 작용 하는과다 보니 더 했다고 합니다.

 

 

 

국회의원, 정부 인사 부터 사단장 , 연대장등의 군 인맥까지 동원해서 청탁이 들어오고

 

 

처음엔 소신껏 거절 했지만 끊이지 않는 청탁을 완전히 벗어 나기도 힘들었다 합니다.

 

 

 

 

피할수 없으면 즐기라 했다고 청탁을 오히려 치부의 기회로 삼는 기회 포착에 능했던 사람도 있었지만,

 

 

아저씨는 너무 싫었다고 합니다.

 

 

 

 

너무 병역 비리가 만연 하다 보니 이러다 정말 뭔 일이 나겠다는 위기감도 드시더래요.

 

 

 

 

그때가 누구 때 입니까?

 

 

군인 대통령의 효시인 원조 각하, 박정희 대통령 시절이 아닙니까?

 

 

그 분이 독재로 욕은 먹지만 그 분 스타일상 그런거 알게 되면 가만 두셨겠습니까?

 

 

 

아저씬 장고 끝에 파병을 결심 하셨다고 합니다.

 

 

그런 결정을 내리기까지 할매의 조언이 크게 한 몫 하셨답니다.

 

 

 

 

그렇게 파병 지원서를 내고는 병원 아르바이트도 거의 마지막 일때 할매께서 또 진료를 받으러 오셨다고 해요.

 

 

아저씨는 할매께 사실을 알려 드리려 했는데,

 

 

할매는 이미 먼저 아시고 계시더래요.

 

 

 

 

잘 생각 했다.

 

 

큰 화는 피해 가겠구나!

 

 

그런데 아직 끝난건 아니다

 

 

내년 봄에 한번 더 고비가 찾아 올께야.

 

 

목숨 이랑도 관계가 있는 아주 큰 고비다 라고 하시면서,

 

 

품에서 봉투 한장을 꺼내 주시면서 내가 자네 월남에서 무사히 귀국 하게 해달라고 주는

 

 

부적 이라시면서 호신부라며 꼭 지니고 다니라고 하셨어요.

 

 

 

 

아마 이 부적이 자네 목숨을 구할 거라고 하시면서.

 

 

 

그러시곤 위기가 끝나고 나면 오히려 이승에서 큰 공덕을 쌓을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가 될거니 잘 다녀 오라고 하시고 가셨다고 해요.

 

 

 

 

얼마 후에 아저씨는 그 해차의  교대 인원으로 장병들과 함께 월남으로 가셨다고 해요.

 

 

원칙적으로  기간은 1년 이라고 해요.

 

 

끝나면 연장 신청은 가능 하지만....

 

 

아저씨의 월남 생활은 평화로웠다 합니다.

 

 

 

후방 지역의 야전 병원에 계셨던 아저씨는 베트콩이나 월맹군의 공격을 받는 일이 별로 없었으니까요.

 

 

그러던 어느 날 사건이 터졌어요.

 

 

 

 

월남에서가 아니고 본국인 한국 에서요.

 

 

병역 비리 얘기가 철권 통치 하고 계셨던 박정희 대통령 귀에 들어 가고 말았답니다.

 

 

 

 

화가 머리 끝까지 오른 대통령이 그 시절 나는 새도 떨어 뜨린다는

 

 

지금 안기부의 전신인 중앙 정보 부장을 불러 들여 특명을 내렸답니다.

 

 

 

 

관계자 전원 싹 잡아 들이라고.....

 

 

수 많은 사람이 남산으로 잡혀가고 군의관 들도 씨가 말라 버렸다 할 만큼 잡혀 들어 갔다고 합니다.

 

 

 

 

그 때 남산으로 잡혀 들어 갔던 사람 중에 상당수는 고문으로 장애인이 되고 감옥 가고 했답니다.

 

 

아저씨도 국내에 계셨으면 틀림 없이 무사치 못 하셨을 꺼라고 하셨죠.

 

 

 

하지만 월남가 계신 아저씨께 해당 사항이 없었답니다.

 

 

 

할매가 말씀 하셨던 목숨과도 관계 된 큰 사건은 월남에 가신 이듬해 봄에 찾아 왔다고 해요.

 

 

 

 

아저씨는 항상 할매 말씀을 되새기 면서 조심해서 생활 하셨다고 해요.

 

 

그리고 할매가 주신 부적을 항상 수호신처럼 군복 상의 주머니에 넣고 다니셨답니다.

 

 

 

 

3월의 어느 휴일 날 이었다고 합니다.

 

 

 

비오큐에서 쉬고 계신 아저씨께 동료 군의관 몇이 오셔선 휴일인데 뭐하냐며 같이 시원한 맥주나 마시러

 

 

시내에 나가자고 하셨답니다.

 

 

 

그래서 아저씨도 따라 나서셨답니다.

 

 

 

 

그렇게 시내 바에 갔는데 휴일을 맞은 미군이며 월남 정부군이며 한국군들까지 바 안은 만원 이었대요.

 

 

 

아저씨 일행도 한 자리 차지 하고 앉아 맥주를 시켜 마셨는데 잠시후에

 

 

갑자기 아저씨 가슴이 뜨끔 하더래요.

 

 

 

 

낯선 느낌에 아저씬 당황 하셨어요.

 

 

그럴 이유가 없었던 거죠.

 

 

아저씬 의사 잖아요?

 

 

 

 

누구 보다 냉정하게 자신의 몸을 돌아볼 능력이 있는 분인데그럴 이유가 없더래요.

 

 

그러는 사이 다시 가슴이 뜨끔 하더래요.

 

 

 

 

그때 아시겠더래요.

 

 

이건 내 몸이 이상한게 아니라 주머니의 부적이 내게 위험 하다는 신호를 보내는거란 생각이 드셨답니다.

 

 

 

아저씨는 안 나가려는 동료들을 미군 부대 장교 클럽에 가서 한잔 사겠다고 꼬셔선 그 술집을 서둘러 나오셨답니다.

 

 

 

그러자 더 이상은 그런 증상이 더는 없었다고 합니다.

 

 

더불어 알수 없는 불안감도 사라지시더래요.

 

 

 

아저씨는 안도 하고 길을 서두셨답니다.

 

 

 

그 때 등뒤에서 엄청난 폭음과 함께 폭팔의 압력으로 앞으로 넘어지셨다고 해요.

 

 

엎드려 돌아보니 불과 나온지 몇 분 안된 그 술집이 처참한 모습으로 부서져 있더래요.

 

 

 

 

베트콩의 ■■ 공격 이었습니다.

 

 

 

월남전 당시 그런 일이 수도 없이 많았다고 합니다.

 

 

 

길가던 어린애가 수류탄 까 던지고 아무 위협이 안될꺼 같은 노인이 몸에 두른 폭탄을 터트리고

 

 

예쁜 콩까이(월남처녀)가 상냥한 미소를 날리며 지나가다 뒤돌아서 권총을 쏴 대고요.

 

 

 

아저씨와 동료들은 군인 답게 바로 일어나선 그 곳으로 달려 갔다고 합니다.

 

 

안은 아비규환 이었다고 합니다.

 

 

 

 

몇 몇은 죽고 많은 부상자가 피 흘리며 바닥에 엎어져 있고.

 

 

 

우리나라 군의관들의 명성은 월남전 당시 솜씨 좋키로 유명 했다고 해요.

 

 

 

 

아저씨와 동료들은 즉각 응급 조치를 하여 많은 생명을 살릴수 있었다고 해요.

 

 

덕분에 훈장도 받으셨답니다.

 

 

 

 

아저씬 그 일을 끝으로 더 이상 아무 탈 없이 무사히 월남에서 돌아 오셨다고 해요.

 

 

 

 

아저씬 제가 첨 뵈었을 때 중령인가 대령 이셨는데,

 

 

 

대령을 끝으로 개인사정으로 군문을 떠나셨습니다.

 

 

 

 

아마 장군을 염두에 두시고 군에 장기로 남으셨던거 같은데.....

 

 

 

군의관은 다른 분야 장교들과는 달리 의무 복무만 채우면 거의 그 시절엔 100% 전역을 했기에

 

 

남아만 있으면 거의 장군 진급 확정 입니다.

 

 

 

아마 제가 알기론 대도시에 하나씩 있는 군 통합병원 원장이 대령이나 준장 일껍니다.

 

 

의무 사령관이 별 두개로 알고 있습니다.

 

 

 

이자씬 나중에 생각해 보니 할매께서 말씀 하셨던 공덕 쌓을 평생 다시 없는 기회라고 하셨던 말씀도

 

 

그 날 그 장소에 있으므로 죽을 사람을 살린 것과

 

 

아저씨가 군의관으로 하셨던 일들 때문 일거라 생각 하셨답니다.

 

 

 

전쟁의 특수 상황상 죽은 사람은 처참 할수 밖엔 없다고 합니다.

 

 

 

팔 다리 하나 씩 떨어져 나간건 기본이고 목 떨어진 시신, 폭탄 터져 하반신 날아가고 상체만 남은 시신이

 

 

수도 없이 많타고 해요.

 

 

그나마 떨어진 부위가 시신 담은 백에 같이 담겨 오면 다행 이랍니다.

 

 

없으면 만들어 붙일수도 없으니까요.

 

 

 

그 시신들 일일이 손 봐서 가장 멀쩡한 상태로 만들어 주는 것도 군의관들의 전쟁터의 중요한

 

 

일과라고 합니다.

 

 

 

그 죽은 혼들이 정말 많이 고마워 했겠죠?

 

 

 

아저씨는 그 뒤로도 간혹 오셨었는데 한번은 건빵을 박스채 한상자 가져 오셔선 제게 선물로 주셨었죠.

 

 

 

 

동네 애들 한 봉씩 다 나눠 주고도 한참 남더라구요.

 

 

저땐 먹을꺼 많이 나눠 주는 사람이 동네 짱 입니다.

 

 

아이들 계의 동네 유지.................데헷!~~~

1. 우동사리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시류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 괴물초장이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4. Tri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5. MAkim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6. 제아롯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 1
  • Lv23 Inji 눈팅하고 있는 2018-06-11 15:30:34

    미스터리 게시판의 희망...!

     
  • 2
  • Lv37 우동사리 하하하 2018-06-11 17:46:41

    잘 보았습니다

     
  • 3
  • Lv11 티키타카 하하하 2018-06-11 18:07:41

    천천히 읽어봐야겠네요 고생하셨습니다

     
  • 4
  • Lv02 소음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2018-06-11 19:58:27

    사랑해요 

     
  • 5
  • Lv11 시류 할 일 없는 2018-06-12 05:10:23

    잘 읽었습니다.

     
  • 6
  • Lv38 Tri   2018-06-12 15:26:16

    그래서 육포는 어떻게 만들죠...?

     
  • 7
  • Lv33 은숟가락 일곱개의 숟가락 2018-06-15 13:41:15

    으ㅏ 겨우 다봤슴다

     

    그육어2222

     
  • 8
  • Lv38 원빈보다잘생김 할 일 없는 2018-06-16 18:07:31

    육포레시피 알려주고가....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2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5,095
741 정찬우의 군대시절 이야기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5
22:56:25
468
740 @@사단 물탱크 귀신
여기가 아닌가보다
Lv38 토오루Kal
2018-06-14
15:27:25
514
739 (링크)그날 밤 누나는 +8 (5)
카에를 가르쳐본
Lv38 DJ
2018-06-13
20:23:44
1,004
736 [2ch괴담] 유언비디오 +2
새내기
Lv36 Night_Watch
2018-06-13
04:25:19
676
735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7- +8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9:38
436
734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6-(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8:07
141
733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6-(상)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4:33
147
732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5-(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3:06
147
731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5-(상)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2:21
159
730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4-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1:35
163
729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3-(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0:58
167
728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3-(상)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10:21
146
727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2-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09:20
163
726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1-(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06:00
151
725 상주 할매 이야기 외전 -1-(상)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6:05:19
186
724 상주 할매 이야기 -15-(하) +1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5:31
185
723 상주 할매 이야기 -15-(중)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4:51
166
722 상주 할매 이야기 -15-(상)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3:57
172
721 상주 할매 이야기 -14-(하)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3:08
176
720 상주 할매 이야기 -14-(상)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2:35
179
719 상주 할매 이야기 -13-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50:34
192
718 상주 할매 이야기 -12-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9:32
186
717 상주 할매 이야기 -11-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8:53
199
716 상주 할매 이야기 -10-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7:55
197
715 상주 할매 이야기 -9-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7:17
189
714 상주 할매 이야기 -8-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46:16
191
713 상주 할매 이야기 -7-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38:52
190
712 상주 할매 이야기 -6-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38:17
190
711 상주 할매 이야기 -5-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37:47
201
710 상주 할매 이야기 -4-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6-11
05:37:21
228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