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84   1,131 hit   2018-08-07 04:06:01
이건 정말 끔찍한 삶이지 +1 (3)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공원에서 너에게 다가갔을때, 넌 노숙자 신세처럼 보였어.

옷은 다 헤지고, 눈은 벌겋게 충혈된채로, 코만 훌쩍거렸지.

누군가에게 있어선 연휴기간은 괴로울수도 있으니까.

네가 앉은 벤치 옆에 앉자, 술냄새가 코를 찔렀어.

 

"이봐 친구, 어떻게 지내?" 

난 정중하게 물어봤어.

 

"그닥."

넌 대답했어.

"직장에서 잘렸어. 말이 된다고 생각해? 크리스마스 바로 코 앞에서 잘렸다고. 여친은 내가 빨리 직장 안 찾으면 집에서 쫓겨나게 생겼다고 계속 쏘아붙인다고. 아 진짜 그걸 내가 모를거라고 생각하냐고. 친구들한테 죄다 연락해봐도 아무도 안 도와주려고 해. 내가 예전에 몇번씩이나 부탁했다고. 하.. 있잖아. 가끔씩 말야,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모두 더 괜찮게 살았을까 생각이 드네."

 

넌 꽤 놀란것처럼 보였어.

마치 새파란 타인인 사람에게 이렇게 많은 이야길 털어놔버린 자신을 믿지 못하겠는것처럼 말야.

뭐 난 내가 사람들에게 주는 이런 영향에 익숙하지만.

 

"난 알아, 그렇지 않다는걸." 

난 말했어.

"들어봐 친구, 아마 믿지 못하겠지만 난 사실 너같은 사람들을 보살피는 천국에서 온 천사야. 아님 너가 태어나지 않았더라면 어땠을지 내가 보여줄까? 너가 얼마나 모두에게 있어서 필요한 사람인지 알게 될거야."

 

넌 코를 훌쩍였어.

"그래."

 

난 내 주머니에서 작은 종을 만들어내곤 종을 울렸어.

갑자기, 우린 거대한 저택 앞에 서 있었어.

 

"우리 어딨는거야?"

너가 물었어.

 

"네 여자친구가 있는 데로 데려왔어. 너 없이 얼마나 네 여자친구가 슬퍼하는지 보자고."

 

우린 창문을 들여다봤어.

집 안은 인상적인 인테리어와 비싸보이는 가구로 가득 차 있었어.

네 여자친구는 엄청나게 잘생긴 남자와 손을 꼭 붙잡은채 저녁 식탁 앞에 앉아 있었고.

그 남자가 말하는 말에 그녀는 웃으며 옆에 앉아있는 너무나도 예쁜 자신 아이들의 머리를 쓰다듬고 있었어.

 

"그치만...나 없이 훨씬 더 괜찮아보이잖아!"

넌 충격에 빠진채 소리를 질렀어.

 

"어, 진짜 미안해. 우리 딴 사람을 봐보자."

 

내가 다시 종을 울리자, 우린 네 부모님 집앞에 와 있었어.

그때, 너랑 비슷하게 생긴 한 젊은 남자가 집 밖에서 걸어오고 있었어.

 

"저거... 내 동생이야? 하지만 그럴리가 없는데. 내 동생은 몇 년전에 죽었단 말야."

 

"어 굳이 추측해보자면... 너가 동생 근처에 있으면서 동생이 운전할때 과속하도록 영향을 미치지 않아서 살아있는걸거야."

 

난 그때 네 표정을 봤어.

네 부모님이 집 밖으로 나와 네 동생을 꼭 껴안아주고 미소짓던 걸 바라보는 너의 표정을. 

너에겐 한번도 그런식으로 안아주지 않았었는데.

 

"세상에. 빨리 돌아가줘, 제발. 여기에 일초라도 더 이상 못 머무르겠어."

 

난 종을 울렸고, 우린 너의 존재 때문에 모든게 더 끔찍해진 이 세계로 다시 돌아왔어.

넌 허겁지겁 달아났고 난 너가 앞으로 어떻게 할지 궁금했어.

약? 총? 아님 그냥 높은 다리에서 뛰어내릴지도 모르지.

하지만 적어도 내가 이걸 보여준 이상, 넌 더 이상 살아가진 않을거란건 알수 있었어.

그야 아무도 살아남지 못했으니까.

 

물론, 아무것도 사실은 아니었어.

하지만 넌 그게 사실이라고 생각했잖아.

그거 하나면 충분하다고.

 

난 모자를 벗고 내 뿔에 바람좀 씌워주면서 계속 걸어갔어.

연휴기간에 잔뜩 우울해 있는 불쌍한 영혼들을 찾아다니면서 말야.

 

1. 냐김쇗데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Tri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 괴물초장이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 1
  • Lv38 천사같은 마음씨 빨간색 동그라미 2018-08-19 16:59:48

    와드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3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5,836
827 한국 공포영화의 명작 "깊은 밤 갑자기" +5 (5)
미스터 사탄
Lv36 카스피뉴
2018-11-23
23:23:50
1,192
814 奇談 - 세번째 기이한 이야기 (단편) +1 (1)
인기가 느껴지는
Lv37 프레데터
2018-10-16
17:12:17
1,344
811 방금 꾼 공포와 판타지가 섞인 이상한 무서운 꿈 +3 (1)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3 수딱이
2018-09-16
21:19:53
2,570
806 그날밤 누나는♡ 3 +4 (6)
배페인들의 영웅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9-04
18:54:15
3,655
801 [약혐] My house walk-through +1 (1)
동물을 사랑합시다
Lv37 넓적부리황새
2018-08-15
22:54:38
2,122
800 군대에서 겪었던 일... +6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클로제
2018-08-13
07:14:36
2,504
798 운이 좋은 남자 +5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4:41
2,844
797 경찰학교의 귀신 +4 (4)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2:20
2,029
796 열이 나던 날 +3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1:01
1,540
795 트라우마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40:20
1,142
794 장례식장 +1 (1)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6:31
1,196
793 심령 스팟 근처 편의점 +7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4:43
1,799
792 악몽을 꾸게 하는 자장가 (2)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2:45
1,108
791 홋카이도의 외갓집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8:30:22
1,158
790 무당할머니 +2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25:46
1,142
789 알려드리려고 전화했습니다 +2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1:58
1,286
788 내 아이의 첫말은 엄마가 아니었다 +2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0:52
1,580
787 난 직장에서 아빠와 자주 마주쳐 +2 (8)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10:03
1,244
786 제 1 법칙 +1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7:52
1,122
785 밤괴물 아저씨 +2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7:01
1,119
784 이건 정말 끔찍한 삶이지 +1 (3)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6:01
1,131
783 안개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4:21
921
782 다시...다시...다시... +2 (5)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3:32
1,035
781 충분한 나이가 될 때 까지 +1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2:09
1,069
780 인형 +1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1:26
897
779 탈출 +2 (9)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4:00:28
1,009
778 의무적 안락사 +2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8:56
1,178
777 지옥의 휴가 +1 (6)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7:45
1,029
776 슈뢰딩거의 환자 +1 (7)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6:05
1,085
775 인공지능은 위협적이다 (9)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2018-08-07
03:53:54
1,141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