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92   1,359 hit   2018-08-07 08:32:45
악몽을 꾸게 하는 자장가 (2)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이제 꺼내놔도 될 것 같다는 생각에, 결혼을 앞두고 이야기 해보려 한다.

 

우리 집안에는 대대로 전해지는 자장가가 있다.

 

"들은 사람이 악몽을 꾸게 되는 자장가" 다.

 

 

 

무슨 말인지 잘 이해가 안 가겠지.

 

시에 가락을 붙인 느낌으로, 라디오 체조 정도의 짧은 노래다.

 

글로 써놓으면 [아~ 시이~ 훗히~~ 잇타하아가아아아앗.] 정도의 느낌이다.

 

 

 

어찌 되었든 무척 독특한 노래다.

 

대대로 집안 사람들만 알고 있는 노래다.

 

전국시대, 우리 집안이 섬기던 영주를 죽인 무사의 집에 들어가 유모가 된 뒤 후계자를 죽였다는 애매한 전설도 따라붙어 있다.

 

 

 

사실 믿기 힘든 이야기지만, 어릴 때는 정말 무서웠었다.

 

부모님이 [자장가를 불러줄거야!] 라고 겁을 주면 울 정도로.

 

내게는 대학에 들어온 뒤 25살이 될 때까지, 4년 정도 사귄 남자친구가 있었다.

 

 

 

프로포즈를 받고, 상견례까지 마친 뒤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던 게 들통났다.

 

게다가 그걸 들켜놓고서는 같잖은 개그로 얼버무리려 들었다.

 

그 무렵에는 반쯤 동거하고 있다시피 했기에 대충 얼버무리고 술에 취해 잠든 그를 보니 울분이 치밀어 올랐다.

 

 

 

나는 처음으로 그 자장가를 내 입에 담았다.

 

3번 정도 되풀이 했을 것이다.

 

그랬더니 남자친구가 갑자기 눈을 딱 뜨더니 그 자리에서 막 토하기 시작했다.

 

 

 

깜짝 놀랐지만, 토하고 나서 또 토투성이 이불에서 꾸벅꾸벅 졸기 시작하길래 그냥 버리고 돌아왔다.

 

자장가 때문인지 술 때문인지 그때는 분간도 되지 않았고.

 

그 후, 상대 쪽 부모님에게 위자료도 받고 제대로 헤어졌다.

 

 

 

그의 친구에게 근황을 전해들었는데, 악몽을 매일 꾸고 있다고 한다.

 

자신이 죽어서 썩어가는 꿈만 계속.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순식간에 야위었다고 한다.

 

 

 

게다가 1년 정도 지나자 회사를 그만두고 입원치료를 받게되는 지경에까지 이르렀다고 한다.

 

나는 그 이후 고향으로 내려왔기에 그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모른다.

 

자장가 때문이었는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지금은 최대한 그 노래 생각을 하지 않으려 노력하고 있다.

 

그것 때문이라고 생각하면 너무 무서우니까.

1. 유령회원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괴물초장이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3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6,049
865 마귀굴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13:21:23 55
864 세계에서 가장 섬뜩한 숲(링크)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13:17:42 60
863 시체닦이 +5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7:21
252
862 망태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4:39
157
861 캔 좀 따줘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1:03
152
860 앞자리 다리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6:10
140
859 냉장고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4:43
113
858 [2ch] 옆집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온다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1:46
134
857 [고전명작] X발년 +3 (4)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9
15:13:33
342
856 미아 방송 +3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7:17
667
855 마지막 인사 +1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6:24
509
854 대륙의 황제들 +3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5:09
503
853 저주의 리플 +2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53:24
559
852 창녀촌 +4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4:43
595
851 침대 위의 아이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2:40
451
850 아이를 지울까?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0:31
431
849 지하철에서 베푼 친절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7:37
460
848 사망 원인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5:08
418
847 일기장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19:56
364
846 콘택트 렌즈 +2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10:13
380
845 자살한 사람을 건드려선 안 되는 이유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01:40
508
844 범인이 죄를 인정한 이유 +4 (2)
글을 안보면 눈에 가시가
Lv39 겨울
2019-01-31
05:56:04
1,777
842 칼리가리 박사의 밀실 +1
계란말이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9-01-29
04:15:33
814
841 인간의자 +1
계란말이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9-01-29
04:12:24
724
840 데스 휘슬
풀하우스 브레이커
Lv39 달렉
2019-01-28
20:07:19
697
839 괴상한 소리가 나는 아즈텍 호루라기 +8
인기가 느껴지는
Lv39 제논
2019-01-26
06:13:26
1,190
838 구조신호 (1)
예비 작가
Lv39 버질
2019-01-25
17:33:01
848
837 두 줄짜리 소설 +4 (1)
예비 작가
Lv39 버질
2019-01-25
17:25:15
947
836 기괴한 움직임 +1 (2)
새내기
Lv37 Night_Watch
2018-12-31
23:32:22
1,588
835 유튜브 괴담 모아놓은 영상 +1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2 가시대곳디
2018-12-29
12:36:31
1,022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