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95   1,400 hit   2018-08-07 08:40:20
트라우마 (3)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나는 오사카의 어느 회사에서 근무한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곳에서 사람이 얼마나 끔찍한 모습으로 변할 수 있는지 목격한 적이 있습니다.

지금도 그것은 나의 트라우마로 남아 있습니다.

 

내가 다니던 회사는 플라스틱으로 여러가지 물건을 만드는 회사였습니다.

플라스틱을 녹여서 틀에 넣고 굳히는 것이 주 업무였지요.

그렇기 때문에 공장 안에는 여기저기 플라스틱을 넣고 굳히기 위한 금형 틀들이 있었습니다.

 

그 날도 나는 회사 선배와 함께 공장 안을 돌아다니며 문제가 없는지 확인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플라스틱 제작을 위한 금형 틀 안에 선배가 들어갔습니다.

나는 제품을 만들다 플라스틱이 눌어 붙어서 선배가 확인하러 간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무슨 일 있나요?] 라고 물었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 나는 알아차리고 말았습니다.

선배가 금형 틀을 스스로 닫아 버린 것을 말입니다.

 

엄청난 연기와 함께 끔찍한 냄새가 퍼져 나갔습니다.

기계에서는 굉음이 울려퍼지며 마주 흔들렸습니다.

순간 나를 포함해 주변의 모든 사람이 비상 정지 버튼을 닥치는 대로 눌렀습니다.

 

하지만 나는 딱 닫혀 있는 틀을 보고 더 이상 선배가 살아 있기 힘들다는 것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도저히 무서워서 그 틀을 열 수가 없었습니다.

나는 울면서 공장 주임에게 매달렸습니다.

 

주임은 공장장을 부르고,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을 모두 공장에서 내보내고 기계를 조작했습니다.

바깥에 나가 있었지만, 공장장의 오열이랄까, 비명 같은 한마디 단말마는 또렷히 들려 왔습니다.

이후 구급차와 경찰차가 도착했지만, 경찰관은 열린 틀 안을 보자마자 마구 토하며 공장 밖으로 뛰쳐 나갔습니다.

 

그 때 나는 공장 문 틈 사이로 틀 안의 모습을 살짝 보고 말았습니다.

거기에는 아직 인간의 모습을 약간 남긴 고깃 덩어리가 남아 있었습니다.

그것을 보고 나는 실신하고 말았습니다.

 

이후 나는 그 회사를 그만두었습니다.

지금 그 회사가 어떻게 되었는지, 선배의 유족들이 어떻게 사는지는 나도 모릅니다.

하지만 아직도 오사카에서 플라스틱 금형 작업을 하는 사람들이라면 이 이야기를 연수 때 꼭 듣게 된다고 합니다...

1. 제아롯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유령회원 님이 이 게시물을 응원합니다.
3. 괴물초장이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3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6,025
856 미아 방송 +3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7:17
385
855 마지막 인사 +1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6:24
318
854 대륙의 황제들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5:09
299
853 저주의 리플 +2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53:24
381
852 창녀촌 +3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4:43
375
851 침대 위의 아이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2:40
305
850 아이를 지울까?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0:31
291
849 지하철에서 베푼 친절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7:37
301
848 사망 원인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5:08
280
847 일기장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19:56
247
846 콘택트 렌즈 +2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10:13
260
845 자살한 사람을 건드려선 안 되는 이유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01:40
329
844 범인이 죄를 인정한 이유 +4 (1)
글을 안보면 눈에 가시가
Lv39 겨울
2019-01-31
05:56:04
1,630
842 칼리가리 박사의 밀실 +1
계란말이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9-01-29
04:15:33
764
841 인간의자 +1
계란말이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9-01-29
04:12:24
670
840 데스 휘슬
풀하우스 브레이커
Lv39 달렉
2019-01-28
20:07:19
653
839 괴상한 소리가 나는 아즈텍 호루라기 +8
인기가 느껴지는
Lv39 제논
2019-01-26
06:13:26
1,125
838 구조신호 (1)
예비 작가
Lv39 버질
2019-01-25
17:33:01
807
837 두 줄짜리 소설 +4 (1)
예비 작가
Lv39 버질
2019-01-25
17:25:15
879
836 기괴한 움직임 +1 (2)
새내기
Lv37 Night_Watch
2018-12-31
23:32:22
1,555
835 유튜브 괴담 모아놓은 영상 +1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2 가시대곳디
2018-12-29
12:36:31
1,000
833 경포대 귀신 이야기 만화 +6 (3)
그 분께서 보고 계셔
Lv39 Type90
2018-12-26
00:44:00
1,868
832 (혐) Atmosfearfx unliving portraits +1 (1)
인기가 느껴지는
Lv39 제논
2018-12-25
17:41:42
1,241
831 후쿠시마 정화조 의문사 사건 +5
하하하
Lv39 스톤
2018-12-24
16:37:14
1,731
827 한국 공포영화의 명작 "깊은 밤 갑자기" +5 (6)
미스터 사탄
Lv36 카스피뉴
2018-11-23
23:23:50
2,242
814 奇談 - 세번째 기이한 이야기 (단편) +1 (1)
인기가 느껴지는
Lv37 프레데터
2018-10-16
17:12:17
1,800
811 방금 꾼 공포와 판타지가 섞인 이상한 무서운 꿈 +3 (2)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3 수딱이
2018-09-16
21:19:53
3,200
806 그날밤 누나는♡ 3 +4 (6)
배페인들의 영웅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9-04
18:54:15
4,539
801 [약혐] My house walk-through +1 (1)
동물을 사랑합시다
Lv37 넓적부리황새
2018-08-15
22:54:38
2,507
800 군대에서 겪었던 일... +6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클로제
2018-08-13
07:14:36
3,024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