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게시판
  • No. 797   2,512 hit   2018-08-07 08:42:20
경찰학교의 귀신 +5 (4)
  • User No : 172
  • 스트레이트 플러쉬 브레이커
    Lv38 레닐

제가 군대에 있던 2001년의 이야기입니다.

 

 

의경을 지원해서 입대했던 저는 훈련소를 거쳐 경찰 학교에 가게 되었습니다.

 

경찰 학교에서는 각 층별로 중앙과 양 쪽 끝에 모두 3명이 불침번으로 근무를 했습니다.

 

 

저는 일과를 마치고 자고 있었는데, 갑자기 새벽에 쿵하는 소리가 났습니다.

 

뭐가 떨어졌다보다라고만 생각하고 피곤한 나머지 계속 잠을 청했는데, 몇 분 지나지 않아 [으악!] 하는 소리가 울려 퍼졌습니다.

 

 

순간 주변의 불이 모두 켜졌습니다.

 

원래 그런 상황에서는 자리를 비워서는 안 되지만 저를 포함한 몇몇 훈련병들은 밖으로 나와 무슨 일인지 상황을 살폈습니다.

 

자세히 보니 화장실 쪽에 2명이 쓰러져 있었습니다.

 

 

츄리닝이 아닌 근무복을 입고 있는 것으로 보아 불침번을 서던 사람인 것 같았습니다.

 

곧 교관들이 뛰어 들어 왔고, 다시 불을 끄고 다들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그런데 다음 날, 어제 불침번을 서다 기절한 2명은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그리고 경찰 학교에서의 교육을 마치고 자대로 배치될 때까지 결코 돌아오지 않았죠.

 

더욱 이상한 것은, 그 날 이후로 불침번 근무자들에게 3명이 중앙에 함께 모여 근무를 하라는 중대장의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이었습니다.

 

저를 포함한 훈련병들은 뭔가 이상한 낌새를 느끼고 수군대기 시작했죠.

 

 

그리고 관심은 그 날 불침번을 서던 3명 중 유일하게 기절하지 않은 훈련병 한 명에게 쏠렸습니다.

 

그의 말에 따르면, 원래대로라면 중앙과 양 끝에 한 명씩 서 있어야 했지만, 기간병들이 다 자는 새벽이다 보니 중앙에 다 같이 모여서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근무 도중 화장실에서 물소리가 들리더라는겁니다.

 

 

원래 군대에서는 밤에 마음대로 이동을 하지 못하고, 화장실이 급하면 꼭 근무자에게 말을 하고 다녀와야 합니다.

 

그래서 누가 말도 안 하고 화장실에 갔냐며 투덜대고 있는데, 한참이 지나도 물소리가 끊기지를 않았다고 합니다.

 

아마 누가 물을 잠그지 않고 돌아갔나 싶어 화장실 앞 근무자가(화장실은 복도의 한 쪽 끝에 있습니다.) 물을 잠그러 갔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가 화장실에 들어가자 쿵하는 소리가 울렸습니다.

 

뭔가 이상하다고 느낀 중앙 쪽 근무자가 화장실로 달려갔는데, 역시 [으악!] 하는 단말마만을 내뱉고 쓰러졌다는 겁니다.

 

혼자 남은 근무자는 깜짝 놀라 복도의 불을 다 켜고 달려 가보니, 한 명은 화장실 안에 쓰러져 있고, 다른 한 명은 화장실 입구에 쓰러져 있었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 역시 원인은 알지 못했고, 결국 우리들은 교육을 마치고 각각 다른 부대로 배치되었습니다.

 

그로부터 1년 정도 지났을까요.

 

저는 상경을 넘어 수경으로 진급했고, 아랫기수의 후임과 근무를 서고 있었습니다.

 

 

근무 도중 심심한 나머지 후임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중, 제가 경찰 학교에서 겪었던 이야기도 꺼내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야기를 한참 듣던 후임이 제게 말하는 겁니다.

 

 

후임이 경찰 학교에서 교육을 받던 때, 병원에 다녀와서 한 기수 늦게 교육에 참여하게 된 사람과 같은 방을 썼었다는 겁니다.

 

알고보니 그 때 기절하고 나서 병원으로 후송되었던 근무자 중 한 명이 제 후임과 같은 방을 썼었던 겁니다.

 

그리고 그 사람이 했다며 후임이 제게 들려준 이야기는 너무나 충격적인 것이었습니다.

 

 

그 사람은 중앙 쪽에서 근무하던 사람이었는데, 화장실에 물을 잠그러 간 녀석이 돌아오질 않길래 무슨 일인가 싶어 따라갔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화장실에서 무언가가 기어다니는 듯한 소리가 들렸고, 이상하다 싶어 화장실의 불을 켰더니 물을 잠그러 갔던 친구가 쓰러져 있고, 왠 하반신이 없는 여자가 자기를 보고 팔꿈치로 미친듯이 기어오더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제 후임 역시 경찰 학교 시절 그 여자를 봤다고 합니다.

 

 

새벽에 3층 베란다에서 그 고참과 몰래 담배를 피고 있는데, 긴 머리의 짧은 여자가 아주 빠른 속도로 기어서 경찰 학교 뒷문으로 가고 있는 것을 말입니다...

1. 카오리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제아롯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 유령회원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4. 괴물초장이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오버-악-숀 토끼
  • 1
  • Lv38 황금잉어킹 부르주아 2018-08-08 19:30:57

    팔꿈치 다까져 

     
  • 2
  • Lv33 그루트 ㅎㅎㅎ 2018-08-09 12:21:33

    귀신특) 포복 겁나 잘함

     
  • 3
  • Lv38 더워서한번죽음 ㅎㅎㅎ 2018-08-12 16:30:35

    왜 그곳에 여자귀신이 있었을까요

     
  • 4
  • Lv08 야언 새내기 2018-08-17 02:38:28

    벽제면 새벽에 베란다에서 담배피는게 가능할 리가 없다

    Re rintrm 님이 5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
     
  • 5
  • Lv03 rintrm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2018-12-28 04:44:08

    Re 4. 야언 (클릭하면 이동)

     2000년대 초반이면 충주로 갑니다

     
미스터리 게시판
게시판 이용 안내 +3 (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2-09
12:41:01
6,049
865 마귀굴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13:21:23 11
864 세계에서 가장 섬뜩한 숲(링크)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13:17:42 12
863 시체닦이 +5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7:21
236
862 망태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4:39
150
861 캔 좀 따줘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31:03
148
860 앞자리 다리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6:10
133
859 냉장고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4:43
111
858 [2ch] 옆집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려온다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21
10:21:46
129
857 [고전명작] X발년 +3 (4)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9
15:13:33
334
856 미아 방송 +3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7:17
660
855 마지막 인사 +1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6:24
505
854 대륙의 황제들 +3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3
17:45:09
498
853 저주의 리플 +2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53:24
558
852 창녀촌 +4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4:43
593
851 침대 위의 아이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2:40
450
850 아이를 지울까?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40:31
430
849 지하철에서 베푼 친절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7:37
459
848 사망 원인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35:08
417
847 일기장 +1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19:56
363
846 콘택트 렌즈 +2 (1)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10:13
378
845 자살한 사람을 건드려선 안 되는 이유 (2)
나도 이젠 어엿한 작가
Lv38 종이먹는메리
2019-02-12
15:01:40
506
844 범인이 죄를 인정한 이유 +4 (2)
글을 안보면 눈에 가시가
Lv39 겨울
2019-01-31
05:56:04
1,776
842 칼리가리 박사의 밀실 +1
계란말이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9-01-29
04:15:33
814
841 인간의자 +1
계란말이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9-01-29
04:12:24
724
840 데스 휘슬
풀하우스 브레이커
Lv39 달렉
2019-01-28
20:07:19
697
839 괴상한 소리가 나는 아즈텍 호루라기 +8
인기가 느껴지는
Lv39 제논
2019-01-26
06:13:26
1,187
838 구조신호 (1)
예비 작가
Lv39 버질
2019-01-25
17:33:01
848
837 두 줄짜리 소설 +4 (1)
예비 작가
Lv39 버질
2019-01-25
17:25:15
947
836 기괴한 움직임 +1 (2)
새내기
Lv37 Night_Watch
2018-12-31
23:32:22
1,588
835 유튜브 괴담 모아놓은 영상 +1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2 가시대곳디
2018-12-29
12:36:31
1,021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