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한 게시판
  • No. 791   5,677 hit   2017-12-04 19:10:23
소방관의 지혜 +10 (35)
  • User No : 2793
  • 고급 작성자
    Lv11 Hercules

 

1953년 11월 13일 덴마크의 수도 코펜하겐.

 

 

 

새벽 3시에 소방단의 신고센터에 전화벨이 울렸다. 

 

야간근무를 하고 있던 젊은 소방대원 에릭이 수화기를 들었다. 

 

"소방단입니다...." 그러나 거친 숨소리만 들릴 뿐, 아무런 응답이 없었다.

 

잠시 후에 여인의 흥분된 목소리가 들렸다. 

 

"사람 살려요! 도와주세요! 몸을 움직일 수가 없어요. 피를 너무 많이 흘렸어요." 

 

"진정하세요. 곧 가겠습니다. 위치가 어딥니까?"     

 

 

"모르겠어요." 

 

"집에 계십니까?" 

 

"네, 그런 것 같아요." 

 

"어딥니까? 집번지를 말씀해주세요." 

 

"모르겠어요. 어지러워요. 출혈이 심해요." 

 

"그렇다면 이름만이라도 대세요."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아요. 머리를 심하게 부닥친 것 같아요." 

 

"전화 수화기를 놓지 마세요." 

 

에릭은 다른 전화기를 통해 교환수를 찾았다. 남자 목소리가 들렸다.     

 

 

 

"지금 소방단과 통화하고 있는 사람의 전화번호를 알려주십시오." 

 

"저는 경비원이기 때문에 기술적인 것들은 모릅니다. 그리고 오늘은 토요일이기 때문에 책임자들은 이미 퇴근했어요." 

 

에릭은 전화를 끊었다. 마침 좋은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그는 전화 속의 여인에게 물었다. 

 

"이 소방단의 전화번호를 어떻게 찾으셨습니까?" 

 

"전화기에 붙어 있었어요. 넘어지면서 전화기를 끌어안았나 봅니다." 

 

"그쪽 전화번호도 혹시 붙어 있지 않나 찾아보세요." 

 

"아무 것도 없네요. 빨리 와주세요." 목소리는 점점 희미해져 갔다.     

 

 

 

"말씀해보세요. 당신이 있는 곳에서 무엇이 보입니까?" 

 

"저... 유리창이 보이고, 밖으로 길가의 가로등이 보여요." 

 

에릭은 생각을 정리해보았다. 그녀의 집은 길가에 있으며, 가로등이 창문으로 보이니까 3층 이하의 건물이 틀림 없었다. 

 

"어떻게 생긴 창문입니까?" 

 

그는 다시 물어보았다. 

 

"사각형입니까?" 

 

"아니에요. 긴 창이에요." 

 

에릭은 그녀가 분명 시내 쪽에 살고 있다고 생각했다.     

 

 

 

"방에 불이 켜져 있습니까?" 

 

"네, 불이 켜져 있어요." 

 

에릭은 더 물어보고 싶었지만 더 이상 응답이 없었다. 시간은 계속 흐르고 있었다. 

 

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궁리했다. 

 

그는 근처 소방서로 가서 소방서 서장에게 전화를 걸었다. 서장의 의견은 이러했다. 

 

"방법이 없네. 그 여인을 찾는다는 것은 불가능하네. 그리고 그 여인의 전화와 계속 연결해놓고 있으면 다른 신고를 받지 못하지 않나? 

 

다른 곳에 화재가 나면 어쩌려고 그러나?"     

 

 

 

그러나, 에릭은 포기하지 않았다. 

 

과거 훈련받던 시절, 그는 소방대원의 첫 임무가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라고 배웠다. 

 

갑자기 그에게 엉뚱한 생각이 떠올라 그것을 소방서장에게 알렸다. 

 

그러나 서장은 그 생각에 반대했다. 

 

"그건 미친 짓이야! 사람들은 아마 원자폭탄이라도 있는 줄 오해할걸. 수백만 명이 사는 도시에서 한밤중에 그럴 순 없지!" 

 

에릭은 애걸했다.     

 

 

 

"더 늦기 전에 신속하게 행동해야 합니다." 

 

서장은 잠시 침묵을 지켰다. 잠시 후 에릭은 서장의 답변을 들었다. 

 

"좋아, 해보자! 나도 곧 그곳으로 가겠다." 

 

15분 후 스무 대의 소형 소방차가 사이렌을 울리며 그 도시의 가장 오래 된 구역으로 출동했다. 

 

각 차량마다 특정한 구역을 순찰하도록 배당했다. 

 

그 여인은 더 이상 아무 말도 없었지만, 에릭은 수화기를 통해 그녀의 숨소리를 계속해서 듣고 있었다. 

 

10분 후 에릭이 서장에게 보고했다.    

 

 

 

"수화기에서 사이렌 소리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서장은 곧바로 무전기를 통해 지시했다. 

 

"1번 차량, 사이렌을 끄시오." 

 

그는 에릭에게 다시 연결했다. 

 

"아직 사이렌 소리가 들립니다." 

 

에릭이 말했다. 

 

"2번 차량, 사이렌을 끄시오." 

 

12번 차량에 이르자, 에릭은 탄성을 질렀다. 

 

"사이렌 소리가 이제 들리지 않습니다." 

 

서장은 무전기를 통해 명령을 내렸다. 

 

"12번 차량, 다시 사이렌을 켜시오." 

 

에릭이 말했다.     

 

 

 

"다시 사이렌 소리가 들립니다. 그러나 아까보다는 멀리 들립니다." 

 

"12번 차량, 오던 길로 돌아가시오." 

 

서장이 명령했다. 잠시 후 에릭이 보고했다. 

 

"점점 소리가 커집니다. 그 거리에 있는 것이 분명해요." 

 

"12번 차량, 불빛이 비치는 창문을 찾으시오." 

 

불평 섞인 목소리가 무전기로 흘러나왔다. 

 

"수백 개의 집에 불이 다 켜져 있습니다. 모두들 창문에서 밖을 내다 보며 구경하고 있어요." 

 

"확성기를 이용하라." 

 

서장이 명령했다.

 

에릭은 수화기를 통해 확성기의 말을 들을 수 있었다.     

 

 

 

"시민 여러분, 우리는 생명이 위독한 한 여인을 찾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불을 모두 꺼주십시오." 

 

불이 모두 꺼졌고, 단 한 집의 창문에서만 불빛이 새어나왔다. 

 

잠시 후 에릭은 수화기를 통해 문이 부서지는 소리를 들었다. 그러고는 소방대원의 목소리를 들었다. 

 

"그녀는 의식이 없지만 맥박은 아직 뛰고 있다.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하겠다. 그녀는 무사할 것 같다." 

 

엘렌 손달(그녀의 이름)은 잘 견뎌내서 의식을 되찾았다. 그리고 보름 후에는 그녀의 기억도 다시 돌아왔다.   

 

 

 

-당신을 바꿀 100가지 이야기中-

1. 히오스맨두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바이올렛허브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 댕댕이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4. 원예용잡초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5. 할라피뇨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6. 패륜패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7. dreadLord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8. 외않되?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9. Lorn Wolf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0. 베르다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1. 한솔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2. K3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3. 야마자키류지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4. 넓적부리황새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5. 여신날개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6. 이리야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7. 러셀런트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8. 술통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9. 마니랑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0. 쿠쿠촉촉쿠쿠촉촉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1. 아셀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2. 사슴곰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3. 피오렌치아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4. 오니기리 죠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5. 팔신암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6. 프러시안블루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7. 밀랑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8. 헤르페온 님이 잘못 느꼈습니다.
29. 헤르페온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0. 사쿠마 마유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1. 손승연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2. KT9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3. 가드올려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4. 애삼고립손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배그 잘하고 싶다
  • 1
  • Lv36 dreadLord 인공지능 로보트 2017-12-04 19:28:46

    아 짜릿해 내가 다 보람차다 소방관 짱짱맨

    1. 쿠쿠촉촉쿠쿠촉촉 님이 이 댓글을 좋아합니다.
     
  • 2
  • Lv34 베르다드 더 새로운게 없을까 2017-12-04 20:05:31

    이런건 훈게로...

     
  • 3
  • Lv36 한솔로 관심분야가 다양한 2017-12-04 20:06:58

    이 사람... 좋아요 파밍하려고 올린 거야!

    좋아요를 누르지 않을 수 없다구!

     
  • 4
  • Lv36 한재희 하이루 2017-12-04 20:13:35

    와...

     
  • 5
  • Lv36 야마자키류지 킹오파가 재밌어 2017-12-04 20:14:08

    훈게로 가버려라!!

     
  • '기타 게시판' 에서 옮겨왔습니다.
  • 7
  • Lv13 eXaXXion 서른 살 2017-12-04 22:45:57

    훈게 당했다

     
  • 8
  • Lv29 K 새내기 2017-12-04 23:51:37

    존나 멋있어 시발..

     
  • 9
  • Lv36 불닭꼬치 글 좀 읽을 줄 아는 2017-12-05 00:25:32

    여자는 무슨 상황이었을까

     
  • 10
  • Lv03 전일이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2017-12-07 09:36:31

    이와중에 다른전화 받으러 끊으라는 상관은 좀...

    Re 히오스 홍보대사 님이 11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11
  • Lv08 히오스 홍보대사 킹오파 이야기를 해본 2017-12-12 15:32:11

    Re 10. 전일이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도박성있는 1명보다 확실한 1명을 구해야할지도 모르잖아요.

     

    상관도 말했다시피 다른 신고가 들어올수도 있으니까...

     
훈훈한 게시판
훈훈한 게시판 사용시 주의하여야 할 사항입니다. (9)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Many惡
2016-03-21
19:14:57
7,572
1,209 결혼식 중에 다른곳으로 가버린 신랑 +5 (14)
고급 작성자
Lv39 치트유저
2018-10-16
14:00:07
2,144
1,208 야구선수들이 팬서비스에서 본받아야할 모본 +11 (4)
전문 카운슬러
Lv38 베르다드
2018-10-14
00:43:23
2,343
1,207 언니의 술버릇 +6 (16)
미스터 사탄
Lv35 카스피뉴
2018-10-12
07:55:47
2,851
1,206 꼬마친구 위험해! +3 (6)
열다섯 살
Lv39 스톤
2018-10-10
20:23:04
2,340
1,203 사육사 품을 떠나는 펭귄 +11 (12)
더 새로운게 없을까
Lv39 골든보이
2018-10-05
17:29:37
2,500
1,202 혹 할아버지의 변신.jpg +8 (12)
게임에 관심이 있는
Lv36 Marang
2018-10-03
12:36:00
3,107
1,201 최연소 경찰서장 표창 받은 어린이 +4 (17)
배페인들의 영웅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10-02
23:33:26
2,173
1,200 찢어지게 가난했던 서울대생 이야기 +4 (23)
배페인들의 영웅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10-01
03:34:20
2,327
1,199 반성문에 경찰 사인 받아오라고 한 어머니 +5 (14)
고급 작성자
Lv39 치트유저
2018-09-27
09:47:39
1,939
1,198 캥거루나라 고딩 수준 +6 (8)
고급 작성자
Lv11 Hercules
2018-09-26
21:28:35
2,453
1,197 자가용 전소 +21 (11)
훈훈한 소식 전달자
Lv39 Type90
2018-09-22
22:24:37
3,524
1,196 노부부의 나들이 +2 (17)
배페인들의 영웅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9-19
21:54:20
2,489
1,194 초등학교 앞 분식집 +2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6 앤냉
2018-09-19
00:08:46
2,291
1,191 어느 소꿉친구 이야기 +2 (2)
새내기
Lv24
2018-09-12
09:16:19
3,569
1,190 ㅇㅅㅇ근황 +11 (10)
스물다섯 살
Lv39 白猫
2018-09-11
17:27:09
3,223
1,187 내 생애 마지막 음식 +2 (10)
백티플 브레이커
Lv39 레이아이느
2018-09-10
02:21:42
2,937
1,185 주차 문콕 인실좃 후기 +17 (13)
심의에 걸릴까 불안한
Lv39 Yamazaki Win!
2018-09-05
21:06:26
3,645
1,184 이란 왕실 주치의였던 한의사 이영림 원장 +8 (21)
배페인들의 영웅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9-05
17:17:43
2,496
1,183 어느 테니스 선수의 인성 +10 (11)
따뜻한 세상을 만드는
Lv39 월짖🐕
2018-08-31
23:57:53
3,403
1,182 전주의 어느 아파트 건설현장 +6 (9)
게임에 관심이 있는
Lv36 Marang
2018-08-30
14:29:39
2,934
1,181 [스압]막노동꾼과 결혼한 부잣집 딸.jpg +13 (18)
게임에 관심이 있는
Lv36 Marang
2018-08-28
15:19:34
3,064
1,180 역지사지 +5 (17)
배페인들의 영웅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8-27
14:28:33
2,961
1,178 야구선수 오현택, 무면허 음주 뺑소니범 추적 끝에 체포 도왔다 +2 (7)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장거한 유저
2018-08-25
15:52:13
1,938
1,177 한끼줍쇼의 새로운 패러다임 +7 (11)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장거한 유저
2018-08-23
20:16:04
2,865
1,174 폭염에 지친 현장 근로자에게 팥빙수 선물한 건설사 +6 (7)
프리보드 스타터
Lv10 호넷
2018-08-19
19:02:20
2,656
1,171 집사 자살 막아준 고양이 (5)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3 만력제
2018-08-16
11:01:33
3,107
1,170 강물에 빠진 개 구해준 디시인 +29 (10)
더 새로운게 없을까
Lv38 골든보이
2018-08-15
19:48:40
3,736
1,169 등에 난 의문의 혹 +9 (33)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8 CardCaptor
2018-08-12
00:52:38
4,629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