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훈한 게시판
  • No. 899   2,468 hit   2018-04-27 17:26:01
생활고로 어머니께 받은 반지를 팔러 온 여성 +16 (18)
  • User No : 1494
  • 새내기
    Lv10 제대후복학

 

 

 

받은 만큼 베푸는 삶이란 말처럼 그리 간단하지 않죠.

 

 

1. 하늘위를걷다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2. K3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3. 요리하는후니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4. 워터수박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5. 시류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6. 박경리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7. 시취진오 님이 이 게시물을 응원합니다.
8. 쿠쿠촉촉쿠쿠촉촉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9. 은숟가락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0. 카스피뉴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11. 세상에마상에 님이 이 게시물을 좋아합니다.
점점 더 멀어져간다
  • 1
  • Lv03 아를르캥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2018-04-27 18:18:00

    보석상님 맨날 손해만 보시더니

    이런 비하인드 스토리가...

    1. eXaXXion 님이 이 댓글을 좋아합니다.
    2. Marang 님이 이 댓글을 좋아합니다.
    3. 사쿠마 마유 님이 이 댓글을 좋아합니다.
    4. 한솔로 님이 이 댓글을 좋아합니다.
     
  • 2
  • Lv38 yakira 잡다구리 2018-04-27 20:03:41

    이것이 인류애지 ㅠㅠ

     
  • 3
  • Lv37 원예용잡초 글 좀 읽을 줄 아는 2018-04-28 13:43:26

    보석상님..

    와락

     
  • 4
  • Lv38 AV이루칸 글 좀 읽을 줄 아는 2018-04-28 22:26:05

    이제 옆가게에 팔러 갑니다

    Re 헬지 님이 5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Re garoong 님이 9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5
  • Lv01 헬지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2018-04-28 22:37:49

    Re 4. AV이루칸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아오 ㅋㅋㅋ 내 감동 물어내요 ㅋㅋㅋ

    Re garoong 님이 9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6
  • Lv11 박음질 훈훈한 2018-04-29 00:36:17

    엄마반지라는걸 어케 알았는지 써있었으면 좋을 것 같음 

    뭔 수로 그걸 알아낸거지..

    1. 곤뇽 님이 이 댓글을 싫어합니다.
    Re 미나토자키 사나 님이 8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7
  • Lv38 씸 소   2018-04-29 01:59:25

    엄마반지라는게 구라라면??

    1. 곤뇽 님이 이 댓글을 싫어합니다.
     
  • 8
  • Lv36 미나토자키 사나 정답놀이 브레이커 2018-04-29 01:59:40

    Re 6. 박음질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영상 보신거 맞으세요..?

    Re 박음질 님이 11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9
  • Lv01 garoong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2018-04-29 03:59:48

    Re 4. AV이루칸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Re 5. 헬지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영상에 보면 도움이 더필요하면 연락하라고

    연락처를 알려줬다고하니 반지를 다시팔러갈일은

    없을것 같습니당!

     
  • 10
  • Lv38 곤뇽 새내기 2018-04-29 14:12:12

    훈게까지 와서 골아픈거 보기싫은데 진짜 겁나 꼬이셨네 두분

    Re 박음질 님이 11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11
  • Lv11 박음질 훈훈한 2018-04-29 14:42:12

    Re 8. 미나토자키 사나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네 봤는데 반지본 보석상이 뭔가 눈치챘다고 하는 대목이 뭔가 신기하더라구요

    전문가들은 딱 보면 아는 먼가가 있는건가.. 싶어서요

     

    Re 10. 곤뇽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아니 뭐 무슨 의미로 꼬였다고 하시는건지 이해가 도통 안 되는데

    보자마자 뭔가 눈치챘다는게 그냥 신기해서 한 말인데요..;;

    Re 곤뇽 님이 12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Re 하늘두더지 님이 14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12
  • Lv38 곤뇽 새내기 2018-04-29 15:09:15

    Re 11. 박음질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아...

    그런의미로 쓰신거였군요.

     죄송합니다.

    어떻게 알고 저러지 뭐 다른거 아니냐 / 이런식으로 오해했습니다.

    1. 박음질 님이 이 댓글을 좋아합니다.
     
  • 13
  • Lv11 워커불독 더 새로운게 없을까 2018-04-30 11:51:56

    와...심지어 시리아난민출신이시네

     
  • 14
  • Lv38 하늘두더지 눈팅하고 있는 2018-04-30 17:25:20

    Re 11. 박음질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전 개인적으로 이렇게 추측했는데.

    아마 저 반지는 고가의 반지가 아닐 가능성이 높고, 보석상은 왠 돈도 안되는 반지를 진지하게 팔겠다고 온 가족에게 뭔가 사연이 있음을 짐작했을거라고.

     

    Re 박음질 님이 15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15
  • Lv11 박음질 훈훈한 2018-04-30 23:07:11

    Re 14. 하늘두더지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아 그런 생각은 못해봤는데 듣고 보니 꽤 그럴듯한 것 같아요

    속으로 아무리 귀한 반지라도 저걸 알아보는건 쉽지 않을텐데 싶었는데

    오히려 반대면 뭔가 사연이 있는건가 할 수도 있겠네요

     
  • 16
  • Lv38 배틀메이지   2018-05-03 04:25:26

    반지 안쪽에 무슨 글이라도 새겨져있던게 아닐까 싶음

     
훈훈한 게시판
훈훈한 게시판 사용시 주의하여야 할 사항입니다. (9)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Many惡
2016-03-21
19:14:57
6,695
1,135 판사 (1)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5 울피
2018-06-19
22:16:32
458
1,134 가장 아름다운 여배우…아무도 몰랐던 그녀의 모습 +5 (16)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6-19
17:30:43
1,004
1,133 소울워커 기부 현황 +14 (4)
고민 브레이커
Lv36 케이 대쉬
2018-06-17
18:51:11
1,573
1,131 양천구의 한 미용실 +3 (5)
훈훈한 소식 전달자
Lv38 Type90
2018-06-17
11:51:16
1,289
1,130 새로운 발이 생긴 친구를 보고 기뻐하는 친구들.gif +4 (10)
고급 작성자
Lv11 Hercules
2018-06-16
14:30:01
1,253
1,129 오고가는 정 +1 (4)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6-15
16:19:23
1,455
938 대동강맥주 +2 (2)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5 울피
2018-06-11
20:21:23
1,482
937 일본인이 잃어버린 2천만원 찾아준 택시운전사 +6 (42)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6-08
14:10:07
2,086
936 펙트공격 맞은 병신들.. +9 (7)
관심분야가 다양한
Lv29 시바견
2018-06-07
13:58:17
3,654
935 질문 : 아빠가 한국말 잘했으면 좋겠어요? (5)
배페봇
Lv33 카스피뉴
2018-06-06
09:50:25
1,862
934 한국으로 국적을 바꾼 이탈리아 신부님 +8 (14)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6-05
17:04:48
1,680
933 나무심기 +11 (13)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5-31
16:50:56
2,810
931 가난한 환자들을 위한 병원 +2 (16)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5-30
13:33:31
1,853
928 집에 오라고 꼬시는 여자 +7 (17)
배페봇
Lv33 카스피뉴
2018-05-29
04:04:16
3,013
925 아기엄마가 비행기에서 나눠준 선물 +3 (6)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2 길 찾은 바이킹
2018-05-25
13:38:12
2,477
917 팔 다친 군인이 전투화 끈을 매달라고 부탁한다면 +10 (28)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5-22
19:09:30
2,649
914 6월부터 적용되는 소방법 +10 (17)
게임에 관심이 있는
Lv36 Marang
2018-05-21
21:33:24
2,435
911 하숙집 아저씨에게 +1 (6)
훈훈한 소식 전달자
Lv38 Type90
2018-05-20
12:53:20
2,322
908 세상 가장 훈훈한 비타500 +8 (24)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2 길 찾은 바이킹
2018-05-18
15:00:03
2,605
906 손자보다 딸이 더 소중했던 나의 아버지 (10)
배페봇
Lv33 카스피뉴
2018-05-13
07:23:05
2,741
904 [고전] 딸에게 엄마가 되었습니다. +9 (11)
게임에 관심이 있는
Lv36 Marang
2018-05-05
08:04:59
2,521
902 11살 지적 장애인 오빠를 둔 9살 여동생 +13 (38)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5-03
22:18:41
2,741
901 비행 좌석까지 바꿔가며 두 아이의 엄마 도운 남성 +2 (8)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5 AQk
2018-05-03
18:18:52
2,117
900 답십리 유모차 사건의 전말 +2 (5)
하하하
Lv11 시글
2018-05-02
21:57:48
2,459
899 생활고로 어머니께 받은 반지를 팔러 온 여성 +16 (18)
새내기
Lv10 제대후복학
2018-04-27
17:26:01
2,468
897 김밥집에서 울 뻔 했습니다 +11 (31)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4-24
21:11:24
3,977
896 대왕토스트할머니 +11 (49)
라스트 제다이
Lv38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4-23
18:41:19
3,602
894 어느 식자재 택배기사 이야기 +9 (11)
새내기
Lv12 베르테르
2018-04-20
09:31:52
3,406
892 부장님의 취미생활에 재능기부하는 근근웹 유저들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2 gfreeman98
2018-04-19
23:02:56
2,674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