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 No. 44,364   340 hit   2018-05-16 23:26:01
2022대입개편안, 19세이상 시민참여단 400명 설문으로 정한다 +3
  • User No : 175
  •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하기와라 유키호
Hagiwara Yukiho
はぎわら ゆきほ
萩原 雪歩
  • 1
  • Lv13 으앙주금 새소식에 관심이 많은 2018-05-16 23:32:00

    asmu****

    시민참여단 설문으로 할 게 따로있지, 교육정책을 어떻게 설문조사로 정하나? 대체 누구 머리에서 나온 아이디어인지 한심스럽네. 그럴려면 전문가는 왜 필요하고 교육부장관은 뭐하러 있나? 골치는 아프고 책임은 지고 싫고... 으이그...

    Re CardCaptor 님이 2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2
  • Lv38 CardCaptor 관심분야가 다양한 2018-05-17 00:13:40

    Re 1. 으앙주금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저도 같은 생각이네요

     
  • 3
  • Lv38 마음의 소리 눈팅하고 있는 2018-05-17 02:45:24

    교육계에 슬쩍 몸담고 있는 입장에서 제 의견은 .. 저 방법이 충분히 의미있다.... 입니다.  여태 매번 교육부에서 지침을 내리고 학생이 수렴하면 학부모가 반기를 들고 다시 교육부가 수정을 내리고 다시 학생은 모르모트가 되고 학부모가 반기를 들고를 반복해왔거든요.  교육전문가나 교육부장관이 내리는 답이 필요한게 아니라 현 수험생과 학부모 그리고 교육관계자들이 바라보는 현재 상황에 맞는 입시제도를 알아내려면 결국 여론수렴이라는 과정은 좀 필수적이다 못해 핵심적인 레벨이 되버렸으요. 

     

    크게보면 본고사 시대. 수능100%시대. 수시확대시대. 그리고 현 수시의 압도적 우위 시대까지 오면서 모두다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만 가져오고 있고 근본적으로는 입시가 아니라 교육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당장 학생과 학부모 모두 현 입시제도에 매우 불만족 스러운 상황이라.. 여론수렴이 좀 급하긴해요.  예전에 수능 한방시대에서 수시가 차근차근 늘어난 상황인데 비해 지금은 수시를 좀 줄이자 정도가 아니라 과거로 회귀해서 수시를 폐지하자라는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이고 심지어 절대평가 얘기까지 나오고 있어서 어떤 전문가나 장관이 결정을 내린다고 해도 욕듣기 딱 좋은 상황이라 면피성이라면 면피성이겠지만 여론수렴을 바탕으로 한 결과를 내리는게 필요한 시점이긴해요. 그냥 수시 축소 정도면 욕은 덜듣겠지만 효과가 미비할테고

     

    현재 나온 안이 수시정시를 모두 11월 수능 이후에 한번에 진행하자. 수시를 축소시키는수준으로 하자. 수능을 절대평가로 하자. 학생부전형을 없애자. 등등 매우매우 혼란스러운 상황이라 현 고2, 현고1, 현중3 이 모두 다른 입시제도를 맞이할 수도 있어서.. 좀 그렇습니다 ㅠㅠ 흑흑..흑.. 저도 학생들이나 학부모님들에게 설명할때마다 머리에 쥐나요..

     
새소식
게시판 이용 안내 +2 (13)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1-31
05:20:56
48,228
51,064 [단독] “참는 게 일상”…소방관 감정노동 ‘서비스업의 2배’ +4 (1)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9 CardCaptor
2018-09-22
23:42:16
361
51,063 뮌헨, 내년 1월에 손흥민 영입 추진...토트넘 '긴장'(英가디언) +2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9 CardCaptor
2018-09-22
23:35:23
221
51,062 文·김정은 대화중 "XX하네" 욕설논란…KBS "현장기자 없었다" +4
고급 작성자
Lv39 치트유저
2018-09-22
23:32:05
413
51,061 인천서 메르스 의심환자..UAE 출장 남성, 1차검사는 음성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23:26:29
73
51,060 대형 고양이과 포유류에 미래는 있을까 +2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23:24:25
190
51,059 "처가부터 가면 안되나요?…女 55%·男 14.1% '시댁 우선 불합리' +19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9 CardCaptor
2018-09-22
22:37:44
547
51,058 트위치도 中 '인터넷 만리장성'에 막혔다 +1 (1)
고급 작성자
Lv39 치트유저
2018-09-22
22:30:48
228
51,057 아이폰 신제품 홍콩·중국서 인기 못 끌어…"너무 비싸" +5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9 CardCaptor
2018-09-22
22:28:58
270
51,056 "앉으면 내 자리" 제멋대로 좌석 점유…中 정부 '골머리' +2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9 CardCaptor
2018-09-22
22:22:29
297
51,055 한국여성 싫다면 일본여성 만나세요 "제사·시부모님 모시고 싶어요" +3
고급 작성자
Lv39 가토레이
2018-09-22
22:16:08
446
51,054 "누구를 위한 명절입니까" 올해도 등장한 추석 폐지 청원 +4 (1)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9 CardCaptor
2018-09-22
22:15:43
302
51,053 품절 대란 수호랑·반다비, 할인된 가격에 다시 만나요 +2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21:57:08
222
51,052 지난달 이산가족 상봉했던 할머니·할아버지들의 슬프고도 설레는 추석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21:53:46
58
51,051 내일 낮-밤 길이 같은 '추분'..중부·전라도 약한 비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21:09:08
38
51,050 "전화만 받아도 125만원 과금" 신종사기 사실일까?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21:06:04
176
51,048 안떠난 것이 아니라 못떠난 '그들'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20:16:04
127
51,047 교황청, 중국과 주교 임명안 역사적 합의 +1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20:10:24
91
51,045 그래서 달은 누구 것인가? +8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18:45:03
448
51,044 진실과 진정성 없는 혁신, 몰락한 벤처신화 '모뉴엘'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18:42:07
116
51,043 조율이시·홍동백서 근거 없다…"제례는 간소함이 본래 모습" +13 (3)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16:58:09
598
51,042 "中, 무역전쟁 대미 협상 취소"…미중 무역갈등 해결 난망 +2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16:52:47
281
51,040 만취 상태로 귀성객들 탄 고속버스 400km 무면허 운전 50대 검거 +2 (2)
배페인들의 영웅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9-22
16:13:16
449
51,039 [사유와 성찰]“추석이란 무엇인가” 되물어라 +8
풀하우스 브레이커
Lv38 꼬았
2018-09-22
15:21:53
279
51,038 美뉴욕 산후조리원서 신생아 3명·성인 2명 흉기에 찔려 +3
고급 작성자
Lv39 치트유저
2018-09-22
13:10:41
533
51,037 "연휴는 긴데 지갑에 돈이 없네요" +1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13:08:06
319
51,036 문대통령, 내일 뉴욕行…비핵화 로드맵 조율 '중책'
특파원
Lv39 하기와라 유키호
2018-09-22
13:02:46
67
51,035 "취업 안하니?", "결혼 안하니?" 오지랖에 '명절포비아' +14 (14)
배페인들의 영웅
Lv39 아나킨스카이워커
2018-09-22
12:09:23
803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