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 No. 44,364   244 hit   2018-05-16 23:26:01
2022대입개편안, 19세이상 시민참여단 400명 설문으로 정한다 +3
  • User No : 175
  •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하기와라 유키호
Hagiwara Yukiho
はぎわら ゆきほ
萩原 雪歩
  • 1
  • Lv13 으앙주금 새소식에 관심이 많은 2018-05-16 23:32:00

    asmu****

    시민참여단 설문으로 할 게 따로있지, 교육정책을 어떻게 설문조사로 정하나? 대체 누구 머리에서 나온 아이디어인지 한심스럽네. 그럴려면 전문가는 왜 필요하고 교육부장관은 뭐하러 있나? 골치는 아프고 책임은 지고 싫고... 으이그...

    Re CardCaptor 님이 2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2
  • Lv38 CardCaptor 관심분야가 다양한 2018-05-17 00:13:40

    Re 1. 으앙주금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저도 같은 생각이네요

     
  • 3
  • Lv38 마음의 소리 눈팅하고 있는 2018-05-17 02:45:24

    교육계에 슬쩍 몸담고 있는 입장에서 제 의견은 .. 저 방법이 충분히 의미있다.... 입니다.  여태 매번 교육부에서 지침을 내리고 학생이 수렴하면 학부모가 반기를 들고 다시 교육부가 수정을 내리고 다시 학생은 모르모트가 되고 학부모가 반기를 들고를 반복해왔거든요.  교육전문가나 교육부장관이 내리는 답이 필요한게 아니라 현 수험생과 학부모 그리고 교육관계자들이 바라보는 현재 상황에 맞는 입시제도를 알아내려면 결국 여론수렴이라는 과정은 좀 필수적이다 못해 핵심적인 레벨이 되버렸으요. 

     

    크게보면 본고사 시대. 수능100%시대. 수시확대시대. 그리고 현 수시의 압도적 우위 시대까지 오면서 모두다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만 가져오고 있고 근본적으로는 입시가 아니라 교육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당장 학생과 학부모 모두 현 입시제도에 매우 불만족 스러운 상황이라.. 여론수렴이 좀 급하긴해요.  예전에 수능 한방시대에서 수시가 차근차근 늘어난 상황인데 비해 지금은 수시를 좀 줄이자 정도가 아니라 과거로 회귀해서 수시를 폐지하자라는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이고 심지어 절대평가 얘기까지 나오고 있어서 어떤 전문가나 장관이 결정을 내린다고 해도 욕듣기 딱 좋은 상황이라 면피성이라면 면피성이겠지만 여론수렴을 바탕으로 한 결과를 내리는게 필요한 시점이긴해요. 그냥 수시 축소 정도면 욕은 덜듣겠지만 효과가 미비할테고

     

    현재 나온 안이 수시정시를 모두 11월 수능 이후에 한번에 진행하자. 수시를 축소시키는수준으로 하자. 수능을 절대평가로 하자. 학생부전형을 없애자. 등등 매우매우 혼란스러운 상황이라 현 고2, 현고1, 현중3 이 모두 다른 입시제도를 맞이할 수도 있어서.. 좀 그렇습니다 ㅠㅠ 흑흑..흑.. 저도 학생들이나 학부모님들에게 설명할때마다 머리에 쥐나요..

     
새소식
게시판 이용 안내 +2 (12)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1-31
05:20:56
40,319
44,594 오늘도 식욕 앞에서 무릎 꿇었다면.. +2
특파원
Lv38 머스타드 치킨
20:49:02 72
44,593 내일 맑고 미세먼지 없는 하늘..낮 최고 26도
특파원
Lv38 머스타드 치킨
20:46:07 14
44,590 수지의 사형을 청원한다 도넘은 국민청원 논란 +3
새내기
Lv22 민트초코
19:39:10 319
44,588 수원 서정원 “살인적 일정, 영입 필요해” +1
열받는
Lv38 박근혜
19:26:56 130
44,586 이연걸의 최근 모습은 꽤 충격적이다 +3 (1)
풀하우스 브레이커
Lv38 시골쥐
18:55:22 397
44,585 소상인이 바라는 정부지원 1순위는 '사회안전망'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8:45:06 70
44,584 긴급신고전화 통합했더니…공동대응시간 3분36초 단축됐다 (1)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8:42:06 102
44,583 10시간 일해도 월40만원…빈곤에 허덕이는 황혼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8:06:15 131
44,581 공정위, '인테리어비 갑질' bhc 본부에 과징금 1억5천만원 +2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7:28:03 220
44,580 청소년 무면허 운전 '빨간불'…대책은 없나? +4 (1)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7:20:05 273
44,579 의사들 대규모 거리 집회…"문재인 케어 중단하라" +1 (1)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6:39:02 189
44,578 세상에 먹을개는 없다?…부쩍 느는 반려견, 사라지는 보신탕 +8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6:37:08 354
44,576 아들 먼저 떠나 보낸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5:48:02 134
44,575 폐쇄 2년 '소라넷' 죽지 않았다…"접속차단 소용없어" +2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5:40:08 439
44,573 저출산 후폭풍 폐업 속출…사립 어린이집 존폐 기로 +6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4:38:08 354
44,572 '38년 만의 증언' 전일빌딩 5·18 헬기 사격 목격자 등장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4:35:06 106
44,571 '2020년 1만원'하려면 내년에 1,148원 올려야…최저임금 쟁점은 +7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3:58:26 428
44,570 "브로콜리 성분, 치매 유발 독성 단백질 제거 효과" +5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3:52:07 344
44,569 지방선거 관심 '뚝'…흥행 저조 원인은? +4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3:08:06 458
44,568 서남대 청산 절차 돌입…"교직원 체불임금 지급이 우선 과제"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3:02:46 79
44,567 "중국, 대미 흑자 줄이겠다"…2천억달러 수치 빼고 공동성명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2:18:08 125
44,565 문대통령 내일 방미… '악화일로' 북미 중재 분수령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11:29:03 104
44,563 워마드 “혜화역 남자화장실에 몰카 설치…XX들아 기대해라” +8 (1)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8 CardCaptor
11:24:16 806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