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 No. 44,364   290 hit   2018-05-16 23:26:01
2022대입개편안, 19세이상 시민참여단 400명 설문으로 정한다 +3
  • User No : 175
  • 특파원
    Lv38 건설회사 아가씨
하기와라 유키호
Hagiwara Yukiho
はぎわら ゆきほ
萩原 雪歩
  • 1
  • Lv13 으앙주금 새소식에 관심이 많은 2018-05-16 23:32:00

    asmu****

    시민참여단 설문으로 할 게 따로있지, 교육정책을 어떻게 설문조사로 정하나? 대체 누구 머리에서 나온 아이디어인지 한심스럽네. 그럴려면 전문가는 왜 필요하고 교육부장관은 뭐하러 있나? 골치는 아프고 책임은 지고 싫고... 으이그...

    Re CardCaptor 님이 2 번 댓글을 작성했습니다.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 2
  • Lv38 CardCaptor 관심분야가 다양한 2018-05-17 00:13:40

    Re 1. 으앙주금  (클릭하면 이동합니다.)

    저도 같은 생각이네요

     
  • 3
  • Lv38 마음의 소리 눈팅하고 있는 2018-05-17 02:45:24

    교육계에 슬쩍 몸담고 있는 입장에서 제 의견은 .. 저 방법이 충분히 의미있다.... 입니다.  여태 매번 교육부에서 지침을 내리고 학생이 수렴하면 학부모가 반기를 들고 다시 교육부가 수정을 내리고 다시 학생은 모르모트가 되고 학부모가 반기를 들고를 반복해왔거든요.  교육전문가나 교육부장관이 내리는 답이 필요한게 아니라 현 수험생과 학부모 그리고 교육관계자들이 바라보는 현재 상황에 맞는 입시제도를 알아내려면 결국 여론수렴이라는 과정은 좀 필수적이다 못해 핵심적인 레벨이 되버렸으요. 

     

    크게보면 본고사 시대. 수능100%시대. 수시확대시대. 그리고 현 수시의 압도적 우위 시대까지 오면서 모두다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만 가져오고 있고 근본적으로는 입시가 아니라 교육제도를 바꿔야 한다는 것을 알고는 있지만 당장 학생과 학부모 모두 현 입시제도에 매우 불만족 스러운 상황이라.. 여론수렴이 좀 급하긴해요.  예전에 수능 한방시대에서 수시가 차근차근 늘어난 상황인데 비해 지금은 수시를 좀 줄이자 정도가 아니라 과거로 회귀해서 수시를 폐지하자라는 얘기까지 나오는 상황이고 심지어 절대평가 얘기까지 나오고 있어서 어떤 전문가나 장관이 결정을 내린다고 해도 욕듣기 딱 좋은 상황이라 면피성이라면 면피성이겠지만 여론수렴을 바탕으로 한 결과를 내리는게 필요한 시점이긴해요. 그냥 수시 축소 정도면 욕은 덜듣겠지만 효과가 미비할테고

     

    현재 나온 안이 수시정시를 모두 11월 수능 이후에 한번에 진행하자. 수시를 축소시키는수준으로 하자. 수능을 절대평가로 하자. 학생부전형을 없애자. 등등 매우매우 혼란스러운 상황이라 현 고2, 현고1, 현중3 이 모두 다른 입시제도를 맞이할 수도 있어서.. 좀 그렇습니다 ㅠㅠ 흑흑..흑.. 저도 학생들이나 학부모님들에게 설명할때마다 머리에 쥐나요..

     
새소식
게시판 이용 안내 +2 (13)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1 白猫
2016-01-31
05:20:56
44,196
47,760 편의점 본사는 오히려 성장..과다 경쟁 속 상생 방법은?
게임에 관심이 있는
Lv36 Marang
07:37:34 93
47,758 "청양고추 먹을 때마다 외국에 로열티"…종자주권 지켜야 +4
특파원
Lv38 진벽 서희
2018-07-16
23:26:05
630
47,757 맑고 무더운 제헌절…서울 34도, 대구 37도 +1
특파원
Lv38 진벽 서희
2018-07-16
23:24:07
145
47,756 200여명 군인 사망 참사 후 "다리 위에선 발 맞춰 걷지 마" +12
풀하우스 브레이커
Lv38 형석
2018-07-16
22:31:33
870
47,755 '창렬하다'는 잊어주세요…김창열, 도시락 사업 재도전 +13 (2)
스물다섯 살
Lv38 스톤
2018-07-16
22:13:00
846
47,754 "눈살이 찌푸려진다고요?"…퀴어, 축제를 말하다 +5
특파원
Lv38 진벽 서희
2018-07-16
22:01:02
396
47,753 문대통령 "최저임금委 결정 존중…대선공약 못 지켜 사과" +6 (2)
특파원
Lv38 진벽 서희
2018-07-16
22:00:02
467
47,751 경찰, 워마드 '문 대통령 합성 나체사진' 수사 착수 +4
새내기
Lv38 ■이음■
2018-07-16
21:54:21
366
47,749 곱창 화사부터 올림픽 스타 까지... 의정부고 졸업사진 찍던날 +1
풀하우스 브레이커
Lv38 소잃고뇌약간고침
2018-07-16
21:46:19
197
47,748 개 방치해 79마리 떼죽음…천안 펫숍업주 집행유예 +5
고급 작성자
Lv38 치트유저
2018-07-16
21:30:42
406
47,747 WP "대북노선 돌변, 한국 보수세력에 트럼프는 재앙" +2
고급 작성자
Lv38 치트유저
2018-07-16
21:28:38
238
47,745 얼마나 안받길래… 中인민은행까지 "현금 받아라" +13
Lv38 교미네이터
2018-07-16
20:03:37
586
47,744 ‘황의조 인맥’이라는 성남시의원, 알고보니 축사국 회원? +1
아 내 뒷목
Lv38 박근혜
2018-07-16
19:22:41
274
47,743 EU, 中 '반미동맹 러브콜'에 시큰둥…"대결보단 개혁" +6
고급 작성자
Lv38 치트유저
2018-07-16
19:19:47
300
47,742 “한국인 전 세계 무슬림 모범 될 수 있다” +19
느낌 주는 방법을 아는
Lv38 빛당태
2018-07-16
19:05:49
883
47,740 국회, 16개 상임위원장 선출 원구성 완료…7월국회 돌입
특파원
Lv38 진벽 서희
2018-07-16
19:03:45
31
47,738 지구가 화성으로 변했나…폭염에 갇힌 북반구, 과학적 이유는? +4
알아서 로그인되는
Lv37 시카리호
2018-07-16
18:56:28
357
47,736 이번엔 태아에 가위질, 천인공노할 워마드 만행 +11 (2)
고급 작성자
Lv38 치트유저
2018-07-16
18:49:50
782
47,734 시니어들은 왜 '주특기' 놔두고 치킨집만 차릴까 +2
새내기
Lv38 ■이음■
2018-07-16
17:58:44
263
47,733 '프로듀스48' 걸그룹, "1년반 전속·1년 겸임" 계약
Lv38 니시키노 마키
2018-07-16
17:56:49
115
47,732 문대통령 "최저임금委 결정 존중…대선공약 못 지켜 사과" +4 (1)
관심분야가 다양한
Lv38 CardCaptor
2018-07-16
17:34:42
473
47,731 올해도 음란으로 물든 퀴어축제, 불법 난무해도 팔짱만 낀 서울시 +7
가입한 지 얼마 안 된 새내기
Lv03 lliilli
2018-07-16
17:24:33
481
  • 에스퍼코퍼레이션     사업자등록번호 : 846-13-00110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5-인천남동구-0494 호     대표 : 황상길(에스퍼)
    개인정보 관리책임자 : 황상길(에스퍼, webmaster@battlepage.com)
    SINCE 1999.5.1. Copyright(c) BATTLEPAGE.COM All rights reserved.